'테스 형' 나훈아, 부산서 못 본다…방역당국 "공연 개최하면 벌금"
'테스 형' 나훈아, 부산서 못 본다…방역당국 "공연 개최하면 벌금"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7.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세로 나훈아 부산 공연 취소[사진=나훈아 부산 공연 포스터]
코로나19 확산세로 나훈아 부산 공연 취소[사진=나훈아 부산 공연 포스터]

 

가수 나훈아의 부산 콘서트가 코로나19 확산세로 결국 취소됐다.

벡스코 측은 21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정부 행정 명령에 따라 오는 23일~25일 예정되었던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공연이 취소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나훈아는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4000명 규모의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공연은 하루 2회차로 구성되었으며 3일간 총 6회 진행을 계획했다. 그러나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여명에 육박하는 등 확산세가 거세지며 사회적 거리 두기는 3단계로 격상돼 공연 개최가 어려워졌다.

손영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사회전략 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대중음악뿐만 아니라 어떤 장르든 정규 공연 목적시설 외 임시시설을 활용한 공연은 금지된다. 나훈아 콘서트도 마찬가지로 금지된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행정명령으로 발동되는 것으로 위반 시 처벌이 부과된다"라고 못 박았다.

이어 "내일(22일)부터 비수도권 등록 공연장에서만 공연이 허용된다. 수도권은 지금 공연 목적의 시설을 임시로 활용하는 임시적 공연장에 대해서는 모두 공연이 금지된 상태다. 이를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한다"라고 설명했다.

나훈아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총 6회에 걸쳐 대구 엑스코에서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공연을 열었다. 대구 공연 당시에도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공연 주최 측은 방역 수칙을 준수해 공연을 진행했다고 주장했지만, 전문가들은 입장 전후로 줄을 서는 등 많은 사람이 모여 방역이 제대로 이루어지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음악계에서도 나훈아의 공연 개최에 눈살을 찌푸렸다. 밴드 시나위의 신대철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다. 후배들은 겨우 몇십 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다. 가왕이시라 한 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시냐"라며 일갈하기도 했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