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6 11:33 (일)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급제동’ … 후속 일정 줄줄이 연기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급제동’ … 후속 일정 줄줄이 연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6.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최종보고회 등 일정 연기하기로
제주도가 당초 25일로 예정됐던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 최종보고회를 연기하는 등 후속 일정이 모두 미뤄지게 됐다. 사진은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청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가 당초 25일로 예정됐던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 최종보고회를 연기하는 등 후속 일정이 모두 미뤄지게 됐다. 사진은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청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에 대한 도민사회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최종보고회 등 향후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당초 25일 최종보고회를 가진 뒤 30일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심의회 심의를 거쳐 7월 중 제주도의회 임시회에 동의안을 제출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이같은 후속 절차가 모두 미뤄지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도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보완 기간을 거친 후 추진키로 결정돼 당초 일정이 연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변경된 추후 일정에 대해 “최종보고회와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심의회 등 향후 일정은 내부적으로 정해지는대로 다시 공지하게 될 것”이라면서 일단 최종보고회는 잠정적으로 7월 중에 개최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결국 최종보고회를 마친 후에 심의회 절차가 마무리돼야 도의회에 동의안을 제출할 수 있는데, 8월 중에는 도의회 회기 일정이 없기 때문에 종합계획(안)은 빨라야 9월 중 열리는 제398회 임시회 회기 중에 다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주 지역 37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함께 하고 있는 ‘국제자유도시 폐기와 제주사회 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는 지난 22일 공청회가 열린 설문대여성문화센터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국제자유도시 실험’이 실패했다면서 “‘국제자유도시’ 비전을 폐기하고 제주 사회의 대전환을 위한 대안을 모색, 도민 합의를 모아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