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바다의 날에 즈음하여
기고 바다의 날에 즈음하여
  • 고기봉 시민기자
  • 승인 2021.05.2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시간 강사 고기봉 행정학 박사

살아 숨쉬는 바다, 해양 쓰레기를 줄어야 바다가 산다.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시간 강사 고기봉 행정학 박사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시간 강사 고기봉 행정학 박사

 

가정의 달 5월의 마지막 날은 ‘바다의 날’이다. 바다의 날은 해양산업 종사자들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심어주고, 국민들에게 해양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기 위해 1996년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즉 하루라도 빨리 바다의 소중함을 깨닫고 소중하게 여기자는 의미에서 바다를 되새겨보는 날이다.

인류의 역사는 석기, 청동기, 철기와 같이 그 시대를 대표 하는 도구로 구분된다. 그렇다면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는 훗날 어떻게 기록될까 ? 아마도 플라스틱기 (Plastic Age) 라고 부르지 않을까 싶다.

미국 제니퍼 브랜든 박사 연구진이 캘리포니아 연안의 퇴적물을 분석한 결과, 1945 년 이후 플라스틱 퇴적물의 양이 15 년마다 약 2 배씩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음을 밝혀 냈다. 이는 지난 70 여 년 동안의 전 세계 플라스틱 생산 증가량과 거의 일치하며 , 방대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에 쌓이고 있다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플라스틱은 썩지 않고 분해되지 않아 바다 생태계를 서서히 파괴한다. 오염된 어류를 먹음으로써 우리 인간 역시 건강을 위협받는다.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이고, 해양영토가 육지 면적의 4.5배에 달하는 우리나라에서 바다의 중요성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어민들은 이른 새벽부터 넓고 푸른 바다로 조업을 나가 그물, 통발 등 다양한 어구를 사용해 조업을 하고 어획물을 수확해 육지로 돌아온다. 그런데 이러한 조업활동에서 폐어구등에 물고기가 걸려 죽는 유령어업(ghost fishing) 으로 인해 우리나라 연간어획량의 10%에 해당하는 3,800억 원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5mm 미만의 크기로 잘게 부서진 미세플라스틱은 인간에게도 잠재적인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바다로 들어온 플라스틱 쓰레기는 길게는 500년간 썩지 않고 해양환경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준다. 폐어망과 로프가 선박의 엔진에 감기면서 기관고장으로 좌초, 침몰 등 대규모 해양사고로 이어질 수 있고 이로 인해 사고 선박으로부터 기름유출 사고가 발생할 경우 해양오염으로 인한 막대한 피해를 끼치는 상황을 초래하게 된다.

바다를 손상시키면 하루 세 끼 우리의 밥상에서 김, 미역, 생선 등의 먹거리들이 사라질 것이며, 지구 전체 동식물의 80% 이상이 살 수 없게 될 것이다. 일상생활 속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최대한 줄이고 해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줍는 등 우리 바다를 지키는 작지만 소중한 실천에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