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0 18:01 (월)
도시공원 투기 의혹 공무원 “‘아니면 말고’식 주장 책임져야”
도시공원 투기 의혹 공무원 “‘아니면 말고’식 주장 책임져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4.1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 투자 주장 터무니 없어” 제주참여환경연대에 공식 사과 요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관련 투기 의혹이 제기된 또 다른 전직 고위 공무원이 제주참여환경연대의 회견 내용을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해당 공무원은 14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자신을 기자회견에서 B씨(미디어제주 기사 중 C씨)로 지목된 공무원이라고 소개한 뒤 “중부공원 내 건입동 252번지 토지 소유주가 B씨의 친인척이라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참여환경연대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친인척이라고 언급된 인물에 대해 “만나거나 이름을 들어본 적도 없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며 자신과의 관련성을 전면 부인했다.

공직생활 중 자신이 도시계획 부서에 근무한 적도 없으며, 개발 정보를 취득할 수 있는 위치에도 있지 않았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차명으로 투자했다는 주장은 정말 터무니 없다”며 “누군가를 일방적으로 음해할 목적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그는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아니면 말고’ 식의 주장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공식 사과를 요구, “사과를 하지 않으면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 훼손으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