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형에 대한 금전적 피해 사실, 부모님은 최근 아셔"
박수홍 "형에 대한 금전적 피해 사실, 부모님은 최근 아셔"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3.3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이 형과의 금전적 피해에 대해 사실임을 인정했다.

29일 박수홍은 자신의 SNS에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온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라며 의혹에 대해 인정했다. 

이어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이라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부모님에 대해서 박수홍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면서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주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28일 박수홍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박수홍 형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30년 전 백수였던 친형을 매니저 일 시킴. 1인 기획사였던 박수홍의 돈 관리를 형과 형수가 함. 미련하게 보일 수 있겠지만 박수홍 앞에선 철저하게 검소한 코스프레를 했고 돈을 잘 불리고 있다고 얘기함. 원래 사람 잘 챙기고 잘 믿는 박수홍은 형제니까 더 믿고 맡겼음. 그러나 드러난 진실은 30년 일한 박수홍 수입의 전부가 모두 형과 형수, 조카 둘의 이름으로 되어 있고 박수홍이 일한 대가가 결국 형네 재산 불려주며 월세만 4,000만 원 받는 다수의 아파트와 상가를 가진 알부자로 만들어준 일하는 노예 그 이상도 아니었던 것"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박수홍의 수입에 의존했던 가족들은 결혼하면 돈줄 끊길까 봐 그렇게 가족이 결혼 반대했나 싶다. 차라리 결혼해서 애도 낳고 독립적인 가정을 꾸렸다면 형네 부부에게 개털리지 않았을 지도.. 가족에게 당한 배신이니 더 상처가 크겠지. 순수한 동물들이 보여주는 진정성 죽고 싶었을 때 옆에서 자신만 바라보던 다홍이(박수홍 반려묘)가 자기를 살린 거라는 그 마음 너무나 공감이 간다"라고 주장해 논란이 커졌다. 

아주경제 전기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