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9:46 (화)
“성소수자 혐오 의도 없었다”면서 학생인권조례 또 저격 ‘논란’
“성소수자 혐오 의도 없었다”면서 학생인권조례 또 저격 ‘논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1.1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충룡 의원, 18일 입장문 통해 ‘동성애, 동성애자 싫어한다’ 발언 유감 표명
“학생인권조례, 동성애 확대 조건‧환경을 법‧제도적으로 조성하는 것” 항변
성소수자 혐오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제주도의회 강충룡 의원이 18일 입장문을 내고 유감의 뜻을 표시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해 9월 환경도시위 회의에서 발언 중인 강 의원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성소수자 혐오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제주도의회 강충룡 의원이 18일 입장문을 내고 유감의 뜻을 표시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해 9월 환경도시위 회의에서 발언 중인 강 의원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의회 본회의에서“동성애, 동성애자를 싫어한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제주도의회 강충룡 의원(국민의힘, 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이 “성소수자를 혐오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유감의 뜻을 표시하고 나섰다.

해당 발언 직후 도내‧외 인권단체들의 비판이 이어지면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이 접수된 것을 비롯해 도의회 차원에서도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강 의원은 18일 오후‘동성애‧동성애자 관련 발언에 대한 입장’을 통해 “성소수자를 혐오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고, 협오하는 마음을 조금도 갖고 있지 않다”며 “본의 아니게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도의원이라는 공인으로서 발언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의도와는 달리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음을 느꼈고, 항상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의정활동을 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도 자신이 ‘동성애, 동성애자를 싫어합니다. 그러나 그분들을 위해 게속적으로 노력하려고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동성애자에 대한 이해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러나 동성애 확대를 염려하고 있다는 제 생각을 말씀드리게 위해 도입부에서 한 내용”이라고 엉뚱한 해명 아닌 해명을 늘어놨다.

이어 그는 “우리 사회에서 성소수자 분들이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결코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유아·청소년기에 동성애가 확대될 수 있는 조건이나 환경을 법·제도적으로 조성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은 자신의 생각과 소신을 피력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었다고 항변했다.

지난해 12월 23일 본회의 중 제주학생인권조례 찬‧반 토론을 하는 과정에서 조례 제정에 반대하는 취지에서 발언한 것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강 의원의 이같은 입장문 내용은 학생인권조례를 ‘동성애가 확대될 수 있는 조건이나 환경을 법‧제도적으로 조성하는 것’이라고 규정하는 것을 전제로 한 입장이어서 오히려 인권단체의 더욱 거센 비판을 초래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