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23:45 (토)
“여야 정치인 ‘제주4.3 해결 약속’위해 4.3특별법 처리해야”
“여야 정치인 ‘제주4.3 해결 약속’위해 4.3특별법 처리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1.1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경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 10일 성명
4.3평화공원에 있는 조형물. 누군가를 슬프게 쳐다보고 있다. ⓒ미디어제주
제주4.3평화공원에 있는 조형물.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재경제주4.3유족회 등이 정치인들의 4.3특별법 개정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이는 지난 8일 제383회 임시국회가 마무리됐지만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4·3특별법) 개정안은 본회의에 상정조차 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재경제주4.3희생자및피해자유족회와 재경제주4.3희생자유족회,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 육지사는제주사름 등은 10일 성명을 내고 제383회 임시국회에서 제주4.3특별법이 처리되지 않은데 대해 규탄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4.3특별법이) 제20대 국회에서 자동폐기되고 제21대 첫 정기국회에서 제대로 논의조차 안 됐다"며 "2021년 새해로 연결되는 이번 임시회에서도 상정되지 못하는 상황을 보면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또 "여.야 정치인들이 유가족들을 만날 때마다 약속한 다짐들이 아직도 귓가에 맴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령의 유족들이 하나 둘 우리 곁을 떠나는데 70여년의 기다림이 아직도 짧다는 것이냐"며 "이제 정치권이 정쟁을 멈추고 결단을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4.3추념식에서 약속한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강조하며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이 '국가 폭력의 희생자들에 대한 국가 책임'을 법률에 명시해 과거사를 제대로 정리하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역설했다.

이어 "'4.3의 완전한 해결'은 과거를 외면하지 않고 정의로운 청산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역사적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에 따라 "여야 정치인들은 4.3추념식장에서, 선거 때마다 약속한 4.3특별법 개정 약속을 지켜 역사 정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올해 열리는 제73주년 4.3추념식에 참석하는 여야 정치인들을 박수로 환영하기 위해 기다리겠다"며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4.3특별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돼 4.3영령들 앞에 당당히 서길 촉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