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1 15:20 (일)
31일 제주항서 발견 시신 32명민호 실종 선원 확인
31일 제주항서 발견 시신 32명민호 실종 선원 확인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2.3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문 대조·유족 확인 통해 70대 승선원 특정
해경, 유관기관 합동 육·해상서 실종자 수색
31일 오전 제주해경 관계자 등이 제주항에서 32명민호 실종 선원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31일 오전 제주해경 관계자 등이 제주항에서 32명민호 실종 선원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31일 오전 제주항에서 발견된 시신이 지난 29일 저녁 전복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 32명민호(39t, 승선원 7명)의 선원으로 확인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이날 오전 제주항에서 발견된 시신이 32명민호에 타고 있던 실종 선원 중 1명인 김모(73.경남 사천)씨라고 밝혔다.

김씨의 시신은 이날 오전 10시 26분께 제주항 3부두 터미널게이트 앞 해상에서 발견됐다. 해경은 사체 소지품 등을 두고 32명민호 실종 선원으로 추정, 신원확인에 나섰다. 최종적으로 지문 대조와 유족 확인을 통해 사체 신원을 32명민호 선원 김모씨로 특정했다.

이에 따라 32명민호에 타고 있던 승선원 중 행방을 찾지 못한 실종자는 6명이다. 선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국적이 3명이고 인도네시아 국적 외국인 선원이 3명이다.

해경은 해군, 남해어업관리단 등과 함께 선박 9척을 투입, 해상 수색 중이다. 육상에서도 제주시 도두항부터 삼양3동 포구까지 해안가를 중심으로 실종자를 찾고 있다.

32명민호는 지난 29일 오후 4시께 서귀포시 성산항을 출항했고 같은 날 오후 7시 44분께 사고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지난 29일 오후 9시께 전복된 32명민호를 발견했고 전화통화와 신호타격 등을 통해 선박 선미 부분에 있던 선원 5명(한국인 2명, 외국인 3명)의 생존 반응을 확인했다. 하지만 30일 오전 3시 13분이 마지막이었다.

해경은 해경구조대와 특공대, 항공구조대 등이 투입돼 선체 진입을 시도해지만 높은 파도와 초속 16~18m의 강한 바람 등으로 인해 진입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구조대원이 다치기도 했다.

32명민호는 파도에 떠밀려 30일 오전 3시 47분께 제주항 서방파제에 좌초된 뒤 파손됐고 배에 타고 있던 7명도 모두 실종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