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18:07 (일)
제주언노협 “무책임한 JIBS 사장 내정 즉각 철회해야”
제주언노협 “무책임한 JIBS 사장 내정 즉각 철회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2.3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성명 통해 이용탁 전 보도제작본부장 내정 비판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이하 제주언노협)가 30일 JIBS제주방송 사장에 이용탁 전 보도제작본부장 내정을 비판했다.

제주언노협은 이날 성명을 내고 "신언식 회장의 JIBS 경영진이 새 사장을 내정했다"며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이용탁씨는 지난해 자사 메인 뉴스에 대주주 사업체를 홍보하는 리포트 제작과 방송을 지휘한 책임으로 보도제작본부장에서 물러난 인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씨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징계조사 소명 과정에서 자신의 책임을 후배 기자에게 떠넘기는 무책임한 행태까지 보였다"고 힐난했다.

제주언노협은 "JIBS의 대주주인 신언식 회장이 자신의 언행을 제주도민이 지켜본다고 단 한번이라도 생각했다면 그런 인사를 사장으로 내정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염치를 알고 있다면 자신과 함께 방송사를 키워가는 고마운 노동자들의 외침을 간단히 무시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언노협은 "JIBS 노동자들은 방송의 공공성보다 사기업의 이익을 먼저 생각하는 인사를 반대하는 것"이라며 "자신의 책임도 타인에게 떠넘기는 무책임하고 용기 없는 인사를 반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JIBS 신언식 회장의 무책임한 사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며 "방송사유화를 막기 위한 JIBS노조 투쟁에 적극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