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4:25 (월)
‘전복’ 32명민호 실종 선원 수색 높은 파도·강한 눈보라 속 난항
‘전복’ 32명민호 실종 선원 수색 높은 파도·강한 눈보라 속 난항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2.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경 30일 가용 세력 모두 투입 제주항 중심 육·해상 수색
현지 4~5m 파도·강풍 구조대원 2명 부상 고속단정도 2척 침수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29일 오후 제주해상에서 전복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 32명민호(39t, 승선원 7명) 선원 구조 작업이 현지 기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30일 제주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32명민호는 지난 29일 오후 7시 44분께 제주항 북서쪽 2.6km 부근 해상에서 전복됐다.

32호명민호에 타고 있던 외국인 선원이 부산시 소재 외국인선원관리업체 마리나교역에 오후 7시 27분께 구조요청을 했고, 부산해경을 통해 신고가 접수됐다.

29일 오후 제주 해상에서 전복된 한림선적 어선 32명민호. [제주해양경찰서]
29일 오후 제주 해상에서 전복된 한림선적 어선 32명민호. [제주해양경찰서]

32명민호에는 선장 김모(55)씨를 비롯한 한국인 선원 4명과 인도네시아 국적의 외국인 선원 3명 등 7명이 승선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인 선원 2명과 외국인 선원 3명은 선박 선미 하부 선실 내에, 한국인 선원 2명은 조타실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 상태다

32명민호는 29일 오후 9시 8분께 제주항 북서쪽 1.6km 부근 해상에서 발견됐다.

해경은 해경구조대와 특공대, 항공구조대 등이 투입돼 선재 진입을 시도해지만 높은 파도와 초속 16~18m의 강한 바람 등으로 인해 진입하지 못했다.

제주항에 대기하던 예인 전문선박 306대룡호와 207황룡호도 지원 요청을 받아, 방파제 입구까지 갔지만 높은 파도로 회항했다.

전복된 32명민호는 30일 오전 3시 47분께 제주항 서방파제에 좌초된 뒤 파손됐다. 선원 7명은 실종 상태다.

29일 오후 제주 해상에서 전복된 한림선적 어선 32명민호 선원 구조를 위해 제주해경 구조대원이 바다에 뛰어들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29일 오후 제주 해상에서 전복된 한림선적 어선 32명민호 선원 구조를 위해 제주해경 구조대원이 바다에 뛰어들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해경은 현재 동원 가능한 모든 세력을 현장에 보내 수색 중이다.

함정 8척과 민간어선 1척, 헬기 1대를 투입해 제주항을 중심으로 동-서 방향 약 6.1km, 남북으로 5.9km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

육상에도 해경과 소방, 경찰, 군부대 등 900여명이 동원돼 제주시 사수포구부터 삼양동 해안까지 수색하고 있다.

실종된 선원은 발견하지 못했고 선체 잔해물 일부만 발견됐다.

해경 관계자는 "현지 기상이 4~5m의 높은 파도와 강한 눈보라로 인해 구조대원 2명을 부상을 입고 고속단정 2척도 침수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빠른 시간 내 실종자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승선원 가족들에게는 선주를 통해 사고 사실을 알리고 외국인 선원들에 대해서도 대사관을 통해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