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9:25 (수)
가금산물 제주 반입 금지 충남 전 지역으로 확대
가금산물 제주 반입 금지 충남 전 지역으로 확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2.2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충남 천안시 종오리농장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충남 천안시 종오리농장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 26일 0시부터 충남 전 지역의 가금산류에 대한 제주 반입금지 조치가 이뤄진다. 사진은 광역방제기를 활용해 도내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에 대한 집중소독이 이뤄지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충남 천안시 종오리농장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 26일 0시부터 충남 전 지역의 가금산류에 대한 제주 반입금지 조치가 이뤄진다. 사진은 광역방제기를 활용해 도내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에 대한 집중소독이 이뤄지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26일부터 충남 전 지역의 가금산물에 대한 제주 반입이 금지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 0시부터 충남 전 지역의 가금산물(고기, 계란, 부산물 등)에 대해 추가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충남 천안시 종오리농장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앞서 제주도는 지난 15일 충남 천안시 연꽃체험농장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라 16일 0시부터 충남 천안시 지역에 한정해 가금산물에 대한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이번 추가 반입금지 조치로 가금산물 반입금지 지역은 전북, 경북(대구), 전남(광주), 경기(서울, 인천), 충북, 충남지역으로 확대됐다.

현재 가금산물 반입이 가능한 지역은 경남(부산), 강원 지역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1월 17일 이후 12월 16일 구좌읍 하도리 야생조류 분변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추가 검출된 데 따른 고강도 방역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바이러스 검출지점 반경 10㎞ 내 가금농장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를 연장하고 긴급 임상관찰 및 검사를 완료했다.

또 철새도래지 및 인근 도로에 대한 집중소독과 가금사육농장 일일소독실시 및 예찰과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 17일 구좌읍 하도리와 18일 한경면 용수리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과 18일 구좌읍 하도리에서 발견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도 중간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가금농장과 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방지를 위한 차단방역 지도·홍보와 점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병화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타 시도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발생지역도 점차 확대되고 있어 매우 위험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국장은 가금 농가 관계자들에게 외부인 및 차량 농장 내 진입금지, 농장 입구 및 울타리 둘레 생석회 도포, 철새 도래지 출입금지, 축사 내·외부 일일소독 등 농가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의심축 발생시에는 즉시 방역기관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