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09:07 (토)
김기덕 감독 별세에 영화계 '잠잠'...과거 논란 때문?
김기덕 감독 별세에 영화계 '잠잠'...과거 논란 때문?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12.1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라트비아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2018년 '미투'(Me too) 논란···영화계서 비난 받아
김기덕 감독이 지난 2015년 10월 01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20th 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15.10.01[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김기덕 감독이 지난 2015년 10월 01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20th 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15.10.01[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계 3대 영화제에서 인정받은 김기덕 감독 사망 소식에 국내 영화계가 잠잠하다.

지난 11일(한국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 등 다수 매체가 김기덕 감독이 라트비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김 감독은 세계 3대 영화제인 베네치아·베를린·칸 영화제에서 모두 본상을 받으며 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렸다. 대표작으로는 ‘섬’, ‘나쁜 남자’, ‘영화는 영화다’. ‘피에타’ 등이 있다.

하지만 2018년 김 감독은 연출하던 작품의 여배우들을 성추행 성폭행했다는 ‘미투’(Me too) 논란에 휩싸였다. 미투는 성폭행이나 성희롱 사실을 사회적으로 고발하는 운동이다.
당시 영화계는 김 감독의 행동을 비판했다.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프로듀서조합, 영화산업노동조합 등 영화계 주요 단체는 2019년 김 감독이 미투를 제기한 여배우와 사실을 보도한 언론을 고소하자 ‘2차 가해’라고 비난했다.

영화계는 이번 김 감독 사망 소식에도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영화감독조합은 12일 “김 감독은 조합 소속이 아니다”라며 입장 발표계획이 없음을 전했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영화계에서 부고 소식은 빠르게 전파되고 즉각 반응이 나오는 편인데 지금은 전혀 없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말했다.

다만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11일 본인 SNS를 통해 김 감독 사망에 대해 “충격적인 비보”라며 “한국영화계에 채울 수 없는 크나큰 손실이자 슬픔이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밝혔다.

한편 현지 언론에 따르면 김 감독은 최근 라트비아에 집을 구하고 영주권 획득을 목적으로 체류 중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했다.

 

아주경제 정석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