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1월 23~25일 확진자 다녀간 7곳 추가 공개
제주도, 11월 23~25일 확진자 다녀간 7곳 추가 공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2.02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문시장‧거문오름‧성산일출봉‧제주공항 면세점 등 7곳 방문자 검사 당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동선 7곳을 추가로 공개, 관련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2일 추가로 공개한 동선은 제주동문시장(11월 23일 17:10~17:30), 산방산(11월 24일 15:00~16:00), 거문오름(11월 25일 09:30~10:30), 산굼부리(11월 25일 10:41~11:50), 섭지코지(11월 25일 14:30~16:00), 성산일출봉(11월 25일 16;15~17:30), 제주공항 면세점(11월 26일 09:37~09:51) 등 7곳이다.

추가 공개된 장소를 해당 일시에 다녀온 사람들은 코로나19 증상 발현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 관련 이력을 밝히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해당 방문지에 대한 모든 방역조치는 완료된 상태로, 제주지역 내 공개된 동선 정보는 제주특별자치도 홈페이지 ‘코로나19 현황보기(http://www.jeju.go.kr/corona19.jsp#corona-main)’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확진 환자의 이동경로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환자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1판)’에 따라 역학적 이유, 법령상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의 다각적 측면을 고려해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동선에 한해 공개된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완료 후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될 가능성이 있거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장소를 개인별 이동경로 형태가 아닌 목록 형태로 △지역 △장소 유형 △상호명 △세부주소 △노출 일시 △소독 여부를 포함해 공개하고 있다.

다만 모든 접촉자 파악과 격리, 방역 소독 등의 조치가 완료된 곳에 대해서는 사생활 보호와 해당 업소의 피해, 불필요한 사회적 혼선 등을 감안해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