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부경찰 화재 현장서 시민 구한 20대 감사장
제주동부경찰 화재 현장서 시민 구한 20대 감사장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1.2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제주시 삼도동 주택가 화재 현장에서 주민을 구한 한승효씨와 부혁준씨가 25일 제주동부경찰서 오충익 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
지난 19일 제주시 삼도동 주택가 화재 현장에서 주민을 구한 한승효씨와 부혁준씨가 25일 제주동부경찰서 오충익 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동부경찰서는 25일 화재 현장에서 잠들어 있던 주민을 구한 한승효(28)씨와 부혁준(28)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경찰에 따르면 친구 사이인 이들은 지난 19일 밤 제주시 삼도동 주택가에서 화재를 보고 119에 신고하고 주택에 있던 주민을 구했다.

당시 2층으로 뛰어올라가 현관문을 두드려 깨고 불이 났음을 알려 집 안에 잠들어 있던 주민을 구조했다.

이 과정에서 한씨가 깨진 현관문 유리창에 다치기도 했다.

오충익 제주동부경찰서장은 감사장을 전하며 "평소 건전한 시민의식과 사명감 없이는 하기 힘든 일"이라며 "이 시대의 의인(義人)"이라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