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서 ‘붉은박쥐’ 발견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서 ‘붉은박쥐’ 발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1.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도민회의 “분포 가능성 있어…추가 조사 요구할 것”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동·식물인 붉은박쥐(Myotis formosus)가 확인됐다.

18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소재 카페에서 붉은박쥐 1마리가 발견됐다. 해당 붉은박쥐는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가 보호하고 있다.

지난 16일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인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카페에서 발견된 붉은박쥐.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지난 16일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인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카페에서 발견된 붉은박쥐.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비상도민회의는 우리나라에서 확인된 붉은박쥐 개체 수가 450~500마리 밖에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과 천연기념물로 보호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붉은박쥐는 동면장소인 동굴의 온도가 높고 습도가 유지되어야 하는 특성 때문에 다른 박쥐보다 동면장소의 선택조건이 까다롭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때문에 붉은박쥐의 서식지가 확인되면 이의 서식환경을 유지하고 보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번에 발견된 붉은박쥐가 국토교통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서 누락됐다"고 밝혔다. 특히 "제2공항 사업부지와 주변은 산림이 산재하고 많은 동굴이 분포한 지역인 만큼 붉은박쥐의 서식 분포 가능성이 있지만 조사에서 누락된 것"이라고 역설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이에 따라 "전략환경평가서 부실 작성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를 진행 중인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에 추가 조사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