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직자로서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돕지 않으면 직무유기”
“성직자로서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돕지 않으면 직무유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1.1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우일 주교가 18년간 제주교구장 소임 다하면서 말하는 성직자의 책무
“제주 제2공항, 정책 결정권자와 도민 한 분 한 분이 깊이 숙고해주길”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18년간 천주교 제주교구를 이끌어온 강우일 주교가 그동안 제주 지역의 갈등 현안에 대해 쓴소리를 서슴지 않았던 데 대해 “성직자로서 많은 사람들이 사람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지 않으면 일종의 직무유기”라며 평소 소신 있는 지역사회 비판의 목소리를 내온 것이 성직자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한 것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동안 제주 제2공항과 예멘 난민 문제, 제주4.3, 제주해군기지 등 여러 가지 갈등 현안에 대해 약자의 편에 서왔던 데 대해 ‘종교인으로서 의견을 내비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한 강 주교의 단호한 답변이었다.

강우일 주교가 18년간 제주교구장으로서의 소임을 마치면서 17일 퇴임감사미사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강우일 주교가 18년간 제주교구장으로서의 소임을 마치면서 17일 퇴임감사미사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2002년 10월부터 제주교구에서 사목을 해온 그는 제주에 부임하면서 제주의 깊은 상처이자 현안인 4.3 문제에 대해 한국 사회 전체가 관심을 갖도록 하는 데 힘을 보탰다.

특히 제주4.3의 정의를 통한 사회 치유 한미 공동위원회 미국방문단으로 참석하고 제주4.3 UN 인권 심포지엄에서 기조발제를 하는 등 전 세계에 제주4.3을 알리면서 참된 평화운동에 앞장서왔다.

강정 해군기지 문제를 위해 성 프란치스코 평화센터를 건립, 이사장과 한‧베트남 평화재단 이사장을 맡았고 예멘 난민들과 이주민들을 위한 나오미 센터 건립, 제주4.3평화상 위원장을 맡는 등 한결같이 평화‧인권 운동에 헌신해 왔다.

제주교구장으로서의 소임을 마치게 된 소회를 밝혀달라는 질문을 받고 그는 “처음 제주에 왔을 때는 너무 아름다운 곳에 와서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겠다 생각하고 굉장히 기쁜 마음이었는데, 살다보니 제주가 이렇게 행복한 땅은 아니었고 여러 가지 도민들이 살아온 과거와 역사를 생각할 때 정말 마음 아픈 일들이 많았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도민들의 그러한 아픔의 역사를 조금이라도 함께 하도록 하느님께서 저를 보내주신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문철 신부도 <가톨릭제주> 주보에 쓴 ‘이 시대의 예언자 강 주교님을 보내드리며’라는 글을 통해 “여기 (제주에) 오시기 전 4.3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셨지만 ‘주님께서 당신을 여기 보내신 뜻이 여기에 있었구나’ 깨닫고 4.3의 아픔을 함께 하며 치유와 승화를 위해 헌신하는 모습은 참 예언자의 출현을 드러내는 것이었다”며 “강정은 그 연장이었을 뿐”이라고 소개했다. 그동안 교구장으로서 묵직한 행보와 메시지를 통해 드러낸 강 주교에 대한 헌사였다.

여전히 첨예한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제주 제2공항에 대해서도 그는 제주의 환경 수용력이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을 들어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일본 국가 전체가 목표로 한 것이 연간 4000만명 관광객 유치였고 그렇게 추진하고 있는데 일본의 몇백분의 일밖에 안되는 이 작은 섬에 연간 2000만명을 수용하겠다는 것은 도저히 상상이 안가는 수치”라며 “어떻게 그런 발상을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특히 그는 “지금도 하수 처리, 쓰레기 문제가 악화되고 있는데 지금보다 몇 배 이상의 인원을 받아들이겠다는 것은 제주의 미래를 전혀 생각하지 않은 결정으로 적당히 타협할 문제가 아니”라며 “제주도민의 미래가 결정적으로 좌우될 수 있는 중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정책 결정권자나 도민들 한 분, 한 분이 이런 사실을 좀 더 깊이 숙고해주길 바랄 뿐”이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강우일 주교가 퇴임감사미사를 앞두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강우일 주교가 퇴임감사미사를 앞두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최근 프란치스코 교황이 새롭게 발표한 회칙을 통해 코로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 세계적인 연대 필요성을 강조한 데 대해서도 그는 “‘찬미받으소서’라는 제목의 회칙에서 시작된 말씀인데 ‘모든 것은 다 연결돼 있다’는 말씀을 자주 한다”면서 “코로나 사태나 앞으로 생길 어떤 제3의 펜데믹이 일어나더라도 우리가 생존하고 극복하는 유일한 길은 모두가 연결됐다고 생각하면서 옆 사람, 이웃, 무관한 사람들도 생각하면서 조심하고 존중하고 도움을 드리는 자세를 우리가 가져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끈끈한 연대의 힘으로 위기를 극복해나가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강 주교의 이번 인터뷰는 17일 삼위일체대성당에서 열리는 퇴임 감사미사와 22일 문창우 비오 주교 착좌식을 앞두고 지난 13일 제주교구청에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