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정상 등반, 내년부터 한 달 전 미리 예약해야
한라산 정상 등반, 내년부터 한 달 전 미리 예약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1.1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제 내년 1월부터 다시 운영키로
성판악 코스 1000명, 관음사 코스 500명 등 1일 1500명으로 제한
내년 1월부터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제가 다시 운영된다. /사진=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내년 1월부터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제가 다시 운영된다. /사진=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내년 1월 1일부터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제가 다시 운영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일시적으로 유보됐던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제를 내년 1월 1일부터 다시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한라산국립공원 방문자들은 오는 12월 1일부터 탐방예약시스템(https://visithalla.jeju.go.kr)을 통해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한라산 탐방예약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탐방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적정 탐방객 수용으로 지속가능한 자연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도는 당초 한라산 정상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 코스(1000명)와 관음사 코스(500명) 탐방객을 하루 1500명으로 제한, 올해 1월 2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2월 1일부터 한라산 탐방예약제를 시범적으로 운영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관광객이 급감,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해 시행을 유보해달라는 관광업계 건의를 받아들여 12일만에 운영이 중단됐다.

제주도는 내년부터 탐방예약제 재시행을 앞두고 예약 시스템을 정비, 대기 시간을 최소화하고 예약 부도에 따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시간대별 예약제와 패널티 부과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예약 시스템과 관련, 휴대폰 기종간 차와 밝기 등을 표준화해 QR코드 인식률을 최적화하고 탐방객이 일시에 몰리는 상황에 대비해 게이트를 2개로 늘려 핸드 스캐너를 비치해 신속한 입장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비대면 출입 인증을 할 수 있도록 등산로 입구에 QR코드 무인발급기(키오스크)를 설치했다.

특히 1일 등반 가능 인원이 정해진 만큼 예약 부도로 인한 다른 탐방객들의 기회가 박탈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예약 탐방 시간이 경과될 경우 자동으로 예약이 취소되도록 프로그램이 개선됐다.

탐방 예약을 해놓고 예약 부도를 낸 경우에는 1회 부도시 3개월, 2회 부도시 1년간 예약 탐방을 제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대근 세계유산본부장은 “한라산 국립공원 탐방예약제 시범운영 재개를 통해 지속가능한 환경자산에 대한 보호장치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본부장은 “당초 용역에서는 다른 코스에 대해서도 탐방 인원을 제한하는 방안이 제시됐으나, 일단 정상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 코스와 관음사 코스에 대해서만 탐방예약제를 운영하기로 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올해 1월부터 10월말까지 한라산 국립공원을 찾은 탐방객은 모두 58만288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제주를 찾은 관광객이 846만6228명으로 작년보다 33.2% 감소한 반면, 한라산 탐방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6% 감소하는 데 그쳐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실외 관광지를 선호하는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