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기존 계획 ‘재탕’ 우려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기존 계획 ‘재탕’ 우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1.05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핑아웃렛‧제주헬스케어타운 등 도민사회 논란‧미추진 사업 포함
도심순환형 신교통수단 트램 도입 신규 사업으로 제시돼 ‘주목’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연구용역을 발주한 가운데, 종전 계획 중 도민사회에서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사업들이 ‘지속추진 핵심 사업’으로 분류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3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연구용역 1차 중간보고회에서 용역진은 기존 계획의 39개 핵심사업에 대한 평가를 토대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핵심사업으로 △중문관광단지 확충 △제주자산관리신탁공사 △쇼핑아웃렛 개발 △데이터 센터 △외국교육기관 제주캠퍼스타운 △전기자동차 특구 조성 △제주헬스케어타운 △제2첨단과학기술단지 등 8개 사업을 제시했다.

또 연구진이 새롭게 제시한 신규 핵심사업(안)에는 △도심순환형 신교통수단(트램:공항-연동-원도심 주행) △스마트 환승허브 사업 △영어교육도시 확대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분산형 에너지시범사업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화 사업 △제3차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R-2 Back 사업(업사이클링을 통한 자원순환체계 구축(그린자원순환종합단지)) △국제 수준 미술관 유치 △국제 수준 음악당 건립 사업 △제주형 혁신 물류단지 조성사업 등이 포함됐다.

하지만 연구진이 제시한 사업 중에는 쇼핑아웃렛과 외국교육기간 제주캠퍼스 타운, 제주헬스케어타운 등 기존 1‧2차 종합계획 수립 때도 문제가 제기돼 추진되지 않았거나 실적이 미흡한 사업이 다수 포함돼 있어 기존 계획을 재탕하는 수준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벌써 나오고 있다.

제주도의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 연차별 시행계획에 포함된 신교통수단 도입 방안.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의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 연차별 시행계획에 포함된 신교통수단 도입 방안. /사진=제주특별자치도

특히 신교통수단으로 용역진이 제시한 트램의 경우 제주도가 지난 2011년 도입 타당성을 검토한 결과 경제성이 미흡하다는 등의 이유로 보류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확정 고시된 ‘제주도 도시교통 정비 중기계획(2019~2023년)’에서는 버스 등 대중교통 수송 분담율이 20%에 도달할 경우 도민 의견 수렴, 타당성 검토 등 절차를 거쳐 트램 도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 포함돼 있어 이번 3차 종합계획에 포함될 경우 도입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주공항자유무역지역 조성, 랜드마크적 복합리조트 조성, 뷰티케어 빌리지 조성, 제주투자은행, e-스포츠레저밸리 사업 등 5개 사업은 중단 사업으로 분류됐고 제주신공항 개발과 투자진흥지구는 기타 사업으로 분류됐다.

조판기 선임연구위원은 “공항은 현재 국가계획으로 있어서 일단 받았다”면서 “이게 오면 받는 거고 우리(용역진)은 고민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공항 배후지역에 대한 구상으로 “에어시티만 갖고는 안된다”며 “공공기관과 도청 산하기관, 중앙기관 등 28개 기관이 있는데 4차산업 기업을 유치하고 가능하다면 3차 국가 산단까지 묶어 스마트 시티를 동부권에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양제윤 도 정책기획관은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지금은 3차 종합계획 수립하기 위해 의견을 수렴하는 단계”라며 “앞으로 2차 중간보고회와 도민공청회, 보완 협의 등 절차를 거치면서 구체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은 제주특별법에 근거를 두고 10년 단위로 수립되는 제주도의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제3차 종합계획(2022∼2031년) 수립 용역은 내년 5월까지 13개월간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