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용납 못해”
원희룡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용납 못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0.2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일본 정부 강력 비판
“오염수가 닿는 모든 당사자들과 연대, 대응해 나가겠다”
원희룡 지사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준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준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기 위해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원희룡 지사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정보와 자료를 공개하고 오염수 처리방안을 협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20일 오전 9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준비하고 있는 일본 정부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본 스가 총리 취임 이후 긍정적인 한일관계를 기대하고 있었는데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를 준비한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용납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200일 만에 제주에 닿을 것이며 다시 80일 후에는 동해 앞바다에도달한다고 한 독일 킬 대학 헬름흘츠 해양연구소의 연구 결과를 들어 “오염수 농도가 낮춰졌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주장이지만 여러 전문가들은 여전히 위험성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그는 일본 정부를 겨냥해 관련 준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제주도와 한국 정부에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정보와 자료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오염수 처리방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것을 요구했다.

원 지사는 이어 “일본 정부가 요구를 거부한다는 제주도는 오염수가 닿는 모든 당사자들과 연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며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지사회의, 환태평양평화공원 도시협의체와 공동행동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와 대한민국, 한일연안 주민들을 대표할 주민원고단을 모집해 한일 양국의 법정에 일본 정부를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하고 국제재판소에도 소송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