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1:30 (토)
제주서 고교생과 시비 폭력·출동 여경 깨문 해경 해임
제주서 고교생과 시비 폭력·출동 여경 깨문 해경 해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0.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해양경찰서 보통징계위원회 지난 6일 결정
서귀포해양경찰서 청사. ⓒ 미디어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 청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달 초 술에 취해 길을 걷다 고등학생들과 시비 끝에 폭력을 휘두른 해양경찰이 해임됐다.

13일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상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A경위가 지난 6일 열린 보통징계위원회에서 해임이 결정됐다.

A경위는 앞서 서귀포해양경찰서 소속이던 지난달 9일 저녁 술을 마신 채 서귀포시에서 길을 걷다 앞서 가던 고등학생들과 시비로 주먹을 휘둘러 1명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또 해당 사건 후 현장을 이탈 해 이동 중 화물차에서 짐을 내리던 화물차 기사를 폭행한 혐의도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을 입으로 깨물어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한편 A경위는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