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이번엔 '가짜 경력' 논란? 이근 측 "허위 사실 유포 고소"
이근 대위, 이번엔 '가짜 경력' 논란? 이근 측 "허위 사실 유포 고소"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10.1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근 대위가 '빚투' 논란에 이어 '가짜경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이 씨는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한다"며 정면 반박했다.

이 씨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근대위 #이근 #KENRHEE #ROKSEAL #UDTSEAL #UDT"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파란색 UN 여권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은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앞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에서 '[충격 단독] '가짜 총각' 이근 대위 만난 여성의 제보'라는 영상을 올렸다. 김씨는 이 영상을 통해 UN 근무 경력이 없는 이근 대위가 UN근무 경력을 거짓말하고 다닌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는 이근 대위를 만났다는 한 여성의 제보 내용을 공개했는데, 이 여성은 이근 대위에게 'UN 외교관'이라고 적힌 명함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를 토대로 김씨는 "실제로 UN에서 근무했다면 이렇게 자랑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자기 경력에 UN 근무를 안 써놨을까"라며 "프로필에 없는 UN 근무 경력을 여자에게 왜 소개하냐"며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이근 대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12일 스포츠 경향 단독보도에 따르면, 이근 대위는 "11일 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 증명한다. 유엔 직원은 유엔 여권이 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높은 경쟁률을 뚫고 2018년 유엔 입사 시험에 합격해 정직원으로 입사했다"고 밝혔다.

아주경제 홍승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