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코로나19 방역 최우선”
보름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코로나19 방역 최우선”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1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방역 강화 종합대책’ 집중 점검
원희룡 지사 “집안 행사, 동창‧동문‧향우회 등 친목 모임 등 자제를”
원희룡 지사가 14일 오전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보름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기간 중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14일 오전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보름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기간 중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보름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기간 중 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등 방역 태세를 갖추는 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14일 오전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방역과 도민 생존의 제주도정의 최우선 정책”이라면서 ‘철통 방역’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날 주간정책 조정회의는 ‘추석연휴 대비 방역강화 종합대책 수립’을 주제로 진행됐다.

추석을 앞두고 분야별 도민 불편 최소화와 방역 강화 중점대책 수립‧추진을 통해 청정하고 안전한 제주를 지키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동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회의였다.

원희룡 지사는 “코로나19 이후 처음 맞는 이번 추석은 민족의 이동과 연휴기간 가족·친척 모임으로 인한 잠재적 위기가 도사리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위험요소에 대한 방역지도와 강력한 계도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는 것이 최선의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원 지사는 “제주는 공항·항만을 중심으로 강화된 대책을 추진하면서 8월말 집단감염 발생에도 지역감염으로 가지 않은 상태”라며 “이번 추석명절을 잘 넘기면 연휴 이후 전 도민 예방접종을 통해 가을철 코로나19에 보다 자신감 있고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그는 “방역 강화의 원칙이 일관되고 강력한 메시지로 도민과 관광객에게 전달돼야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올해는 집안 행사나 동창·동문·향우회 등 친목 모임 등은 자제하자는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강력히 권고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라인을 연계한 판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김영란법도 완화된 만큼 강화된 방역의 범위 내에서 소비 증진과 경제활동이 진작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그는 “경기 침체가 장기화에 따른 도민 고통을 행정이 잘 챙겨야 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이나 실업급여 등 시간이 갈수록 여력에 한계가 오는 상황이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최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 달라”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 밖에도 오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동안 물가 안정, 재난·안전 관리, 귀성·귀경객 수송, 방역 강화, 비상진료 체계 구축 등 12대 분야에 대한 대책들이 논의됐다.

한편 제주도는 방역 강화 및 신속한 상황접수·전파·대처를 통해 도민과 관광객이 안심하고 편안한 명절을 위해 7개 반(1일 41명 편성)으로 구성된 2020년 추석 연휴 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