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소방안전본부 예초기 사고 주의보 발령
제주 소방안전본부 예초기 사고 주의보 발령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9.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 34건 중 38% 9월 발생…연령 50대 이상 대부분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전경.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전경.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추석을 앞둔 벌초 시기를 맞아 예초기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11일 밝혔다.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예초기 안전사고는 총 34건이다. 이 중 38.2%인 13건이 9월에 발생했다. 나이대로 보면 예초기 사고는 대부분 50대 이상이 22건(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9월 1일에는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에서 50대 남성이 벌초 중 예초기 날에 오른쪽 대퇴부 15cm 정도가 찢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2018년 9월 15일에는 예초 작업을 하던 70대 남성이 왼쪽 허벅지를 다치기도 했다.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 예초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작업 시 신체를 보호 할 수 있는 장구를 착용하고 작업 중 반경 15m이내로는 사람 접근을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고 발생 시 119에 먼저 신고 하고 골절이 의심되는 경우 구급대가 올 때까지 가급적 움직이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