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1 17:17 (일)
제주도-제주도의회, 코로나19 위기 극복 공동대응키로
제주도-제주도의회, 코로나19 위기 극복 공동대응키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설정책협의회 가동하기로 한 후 2년만에 첫 회동, 공동합의문 발표
‘제주형 뉴딜’ T/F 구성,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 노력 등 합의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10일 오후 열린 도-도의회 상설정책협의회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10일 오후 열린 도-도의회 상설정책협의회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가 문재인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 추진과 관련, ‘제주형 뉴딜 정책’을 발굴하기 위한 실무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했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10일 오후 3시부터 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상설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은 합의사항을 도출해냈다.

또 이날 회의에서 도와 도의회는 ‘소통과 협치’라는 상설정책협의회 취지를 살려 코로나19의 엄중한 시대 상황에 직면한 도민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제주 현안을 적극적으로 해결해나가기 위해 공동 대응하고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도와 의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 철저한 방역 대응 체계를 갖추고 지역사회 감염에 대응하기 위해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의 수요자 부담금을 인하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또 내년 예산 편성과 관련해서는 한정된 재원으로 적극 행정을 펼쳐 나가기로 하는 한편, 제주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제주형 뉴딜 T/F를 구성하는 데도 합의했다.

이와 함께 전 세계적 기후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저탄소 정책 등 제주의 노력과 청정한 이미지를 국내‧외에 알릴 수 있도록 2023년 제28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제주 유치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와 의회는 제주4.3사건 진상 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특별법 개정 법률안 국회 통과 등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다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상설정책협의회 회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 위기, 경제 위기가 우리 도민의 삶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정과 도의회가 협력하고 공동 대응하는 것은 도민이 바라는 것이고 위기 극복을 위해 필수적인 과제”라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특히 원 지사는 2년 전 제주도와 도의회가 전국 최초로 협치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면서 상설정책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해놓고 이날 처음 협의회를 가동하게 된 데 대해 “저의 부족함과 그동안 의회와 도정이 원만한 의견 합의 도출에 이르지 못해 도민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렸다”면서 “이 자리를 빌어 도민들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에 그는 이날 첫 회의에 대해 스스로 ‘재출발’이라는 의미를 부여하면서 “오늘 이 재출발을 계기로 앞으로 도정과 의회가 코로나 위기 극복과 제주도의 발전과 도민의 행복을 위해 큰 틀에서 서로 협력하고 발전적인 견제를 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좌남수 의장도 “최근 각종 현안에서 도민을 대변하는 의회와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도민들의 염려가 매우 크다”면서 “이제부터 도와 의회의 실질적인 소통이 시작될 것”이라고 이날 2년만에 처음 열린 상설정책협의회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그는 “도의회와 도가 지향하는 궁극적인 목표는 제주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있다”면서 “앞으로 도와 의회는 대립과 반목을 버리고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공동의 목표를 향해 한 발 더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