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지법 위반 인사가 제주도 농업 분야를 관장한다고?”
“농지법 위반 인사가 제주도 농업 분야를 관장한다고?”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0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농 제주도연맹‧전여농 제주도연합 공동성명, 고영권 정무부지사 사퇴 촉구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이 농지법 위반을 시인한 고영권 정무부지사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고영권 부지사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이 농지법 위반을 시인한 고영권 정무부지사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고영권 부지사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내 농민단체들이 스스로 농지법 위반 사실을 시인한 고영권 정무부지사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은 7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농지법을 위반한 인사가 제주도 농업 분야를 관장하는 수장으로 온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은 “변호사 활동에 주력하고 땅 투기에 혈안이 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땅 투기 의혹을 불러온 고영권 부지사가 과연 농업을 대변하고 정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지 깊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원희룡 지사를 겨냥해서도 전농 도연맹과 전여농 도연합은 “같은 법조인 출신이면서 불법행위를 일삼은 인물을 어떻게 정무부지사로 임명할 수 있느냐”며 “원 지사는 ‘초록은 동색, 가재는 게 편’이라는 속담을 증명하기라도 하려는 거냐”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이에 전농 도연맹 등은 “우리 농민들은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인정할 수 없다”며 “스스로 사퇴하는 것만이 현재로서는 가장 최선의 방법”이라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아울러 경찰에 스스로 농지법 위반 사실을 실토한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정의당 제주도당은 8일 오전 10시 제주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