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많은 비 ‘하이선’…‘마이삭’보다 적지만 제주 곳곳 피해
강풍·많은 비 ‘하이선’…‘마이삭’보다 적지만 제주 곳곳 피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9.0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8시 현재 공공·사유시설 피해 50여건
서귀포시 대정 약 500가구 정전 1시간만 복구
항공편 출·도착 241편 결항 오후부터 운항 재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 강한 바람에 많은 비를 뿌리며 7일 오전 제주를 지났다.

7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기상청 등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이날 새벽 제주 동측 해상을 지나 오전 6시 현재 부산 남쪽 약 1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1km로 북진 중이다. 태풍 '하이선'이 계속 북진하며 제주는 그 영향권에서 벗어나고 있다.

7일 오전 7시 현재 제10호 태풍 '하이선' 현황. [기상청]
7일 오전 7시 현재 제10호 태풍 '하이선' 현황. [기상청]

'하이선'은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 보다는 적지만 제주에 많은 비를 뿌렸다. 태풍 영향권에 접어든 지난 5일부터 7일 오전 9시까지 주요 지점 강수량을 보면 제주시 조천읍 선흘이 552mm로 가장 많았다. 한라산 산지 어리목이 516mm이고 제주도 북부 제주가 58mm, 동부 성산이 109mm, 서부 고산이 38mm, 남부 서귀포가 55mm다. 기상청은 7일 오후까지 제주도에 3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일최대순간풍속도 한라산 백록담이 초속 35m를 보였고 제주시 한경면 고산도 31.2m에 달했다. 애월읍 새별오름이 초속 28.8m, 제주도 북부 제주가 21.8m, 남부 서귀포가 11.2m로 조사됐다.

7일 새벽 제주를 지난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제주시 구좌읍 소재 도로 표지판이 넘어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7일 새벽 제주를 지난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제주시 구좌읍 소재 도로 표지판이 넘어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이날 오전 8시까지 접수된 피해를 보면 도로 표지판 파손 5건, 가로등 전도 1건, 버스 승차대 파손 등 공공시설이 46건이고 주택 및 차량 침수 등 사유시설이 10건이다.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강풍에 전선이 끊어지면서 498가구가 한 때 정전됐다가 1시간여만에 복구됐다. 많은 비에 도로도 침수되며 한북로 제주대학교 사거리~아라요양병원 300m 구간이 한 때 통제됐다가 해제됐다. 피해는 앞으로 현장조사를 하며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교통편도 현재 모두 끊긴 상황이다. 항공편은 이날 오전 출.도착 241편이 결항했고, 여객선은 9개 항로 15척이 모두 통제됐다. 항공편은 오늘(7일) 오후부터 운항 재개를 예고했다.

7일 새벽 제주를 지난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제주시 애월읍 소재 주택 마당이 침수됐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7일 새벽 제주를 지난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제주시 애월읍 소재 주택 마당이 침수됐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각 부서와 행정시를 중심으로 태풍 '하이선'의 피해 현장을 확인 중"이라며 "피해 접수 시 응급복구 추진 및 복구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고 전했다.

한편 태풍 '마이삭'은 지난 2일 저녁 제주를 지나며 4만여 가구의 정전과 공공 및 사유시설에서 700여건의 피해를 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