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지난 제주 4만여 가구 정전·시설 피해도 수백건
태풍 ‘마이삭’ 지난 제주 4만여 가구 정전·시설 피해도 수백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9.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3월 6시 기준 집계 결과
회수 정수장 정전 단수…집중호우 주민 10명 대피
농축산물은 집계 안 돼 시간 갈수록 피해 늘어날 듯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2일 밤 사이 제주를 스쳐 지나간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도내 곳곳에 상처를 남겼다.

3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내려진 강풍주의보를 해제했다. 제주도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의 풍랑경보도 주의보로 변경했다.

지난 2일 오후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서귀포시 색달동 인근 중산간도로가 침수돼 차들이 멈춰서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지난 2일 오후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서귀포시 색달동 인근 중산간도로가 침수돼 차들이 멈춰 서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제주에는 많은 비가 내렸다. 지난 2일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면 한라산 남벽이 1025mm에 달했고 제주도 북부 제주가 183.9mm, 남부 서귀포 236.2mm, 동부 성산 264.8mm, 서부 대정 129.0mm 등이다.

'마이삭'이 제주 동측 해상을 지나며 강한 바람에 의한 각종 피해도 속출했다. '마이삭'이 제주를 지날 때 최대 순간풍속은 제주도 서부 고산에서 초속 42.9m를 기록했다. 또 제주시 애월읍 새별오름이 초속 44.7m, 성산 수산이 41.0m, 제주도 북부 제주가 37.1m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6시까지 집계된 시설 피해는 공공시설 266건, 사유시설 490건 등 749건에 달했다. 공공시설로 가로수 97건, 신호기 35건, 중앙분리대 29건이 피해를 입었고 22개소의 도로도 침수됐다가 조치됐다. 사유시설 중에서는 강한 바람에 날리거나 파손된 태양광패널이 22건, 건물 외벽 등이 53건이고 차량 3대가 파손되고 10대가 침수됐다. 도내 연안항에 피항했던 어선과 레저기구 등 선박 8척도 피해를 입었다.

지난 2일 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강풍에 서귀포시 법환동 가로수가 도로 방면으로 넘어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지난 2일 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강풍에 서귀포시 법환동 가로수가 도로 방면으로 넘어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정전 사태도 잇따랐다. 지난 2일 오전부터 오후 4시까지 1723가구가 정전 피해를 당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확대됐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파악한 정전 피해 가구만 4만752가구에 달한다. 이 중 81% 가량인 3만2000~3만3000가구가 복구됐고 나머지 7000~8000가구는 복구 중이다. 서귀포시 회수 정수장이 정전되며 회수동과 중문동 일부의 수압 저하로 단수 사태가 발생했다.

집중호우로 인해 제주시 지역에서 5가구 10명이 대피했다. 월대천 수위 상승으로 인해 외도동에 거주하는 1가구 5명이 일시 대피했다가 귀가했고 지난 2일 오후 11시께에는 만조로 인한 배수불량(침수) 등의 이유로 제주시 삼도2동에서 4가구 5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강풍 및 집중호우로 지난 2일 오후 11시 20분께 제주시 삼도동에서 일부 주민이 침수를 피해 대피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강풍 및 집중호우로 지난 2일 오후 11시 20분께 제주시 삼도동에서 일부 주민이 침수를 피해 대피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집계한 피해에는 농축산물 등이 포함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기상 특보가 해제된 뒤 추가 접수 시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는 앞으로 피해 시설에 대한 신속한 응급 복구를 시행하고 각종 시설에 대한 추가 피해 신고를 접수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일 밤 제주를 지나친 제9호 태풍 '마이삭'은 3일 오전 6시 현재 강릉 남남동쪽 약 50km 부근 육상에서 시속 70km로 북진 중이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강풍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일 오전 서귀포시 법환포구 모습. [제주도의회]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제주를 향해 북상하던 2일 오전 서귀포시 법환포구 모습. [제주도의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