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후 편의점 퇴근 뒤 제주공항 인근서 숨진 채 발견
30일 오후 편의점 퇴근 뒤 제주공항 인근서 숨진 채 발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8.3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사자 39세 여성...경찰, 범죄 연루 여부 등 모든 가능성 염두
31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인근 밭에서 30대로 추정되는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31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 후문 제주국제공항 인근 밭에서 30대로 추정되는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31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 후문 제주국제공항 인근 밭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성의 신원과 동선이 조금씩 파악되고 있다.

제주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제주시민속오일시장 후문 제주공항 인근 호박밭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여성은 39세 제주도민 A씨다.

A씨는 지난 30일 오후 5시께 제주시 도두동 소재 모 편의점에서 근무를 마치고 퇴근했으나 귀가하지 않았다.

A씨가 집에 오지 않자 가족이 31일 새벽 12시 27분께 경찰에 미귀가 신고를 했다.

결국 A씨는 지난 30일 오후 5시께 편의점 근무를 마치고 퇴근했고,  31일 낮 제주공항 인근 밭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A씨의 변사체는 밭 주인이 밭을 둘러보다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 연루 여부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