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태풍 ‘마이삭’ 안전사고 위험예보 격상
제주해경 태풍 ‘마이삭’ 안전사고 위험예보 격상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8.3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부터 기상특보 해제 시까지 ‘주의보’ 단계 발령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북상함에 따라 31일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를 격상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특정시기 기상악화 또는 자연재난 등 같은 유형의 안전사고가 반복 및 지속적으로 발생할 우려가 있거나 발생 시 위험성을 국민에게 미리 알리는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제를 시행하고 있다.

해경은 이에 따라 이날부터 기상특보 해제 시까지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를 '관심' 단계에서 '주의보' 단계로 격상, 발령했다.

해경은 위험예보 기간 중 소속서 파·출장소 옥외 전광판과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이용한 홍보를 비롯해 관내 항·포구 및 위험구역 등 102개소를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한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경로와 강도를 볼 때 2003년 태풍 '매미'와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최소화를 위해 수시로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등 태풍 대비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2003년 9월 태풍 '매미'로 인해 당시 우리나라에서는 117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실종됐다. 전국에서 1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고 주택 42만여동과 농경지 3만7900여ha가 침수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