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39번 확진자, 도내 6곳에서 32명 접촉
제주 39번 확진자, 도내 6곳에서 32명 접촉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3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도 항공편 접촉자 21명 확인 중 … 10명은 자가격리 조치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39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제주도내 이동 동선이 공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9일 오후 11시 10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내 39번 코로나19 확진자 A씨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30일 공개했다.

A씨는 서울 노원구 220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현재 인후통·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제주에 입도한 28일부터 확진 판정시까지 A씨와 관련해 30일 오후 3시 현재 접촉자는 모두 32명이며, 방문지는 6곳이다.

A씨 방문지와 접촉자는 △에어서울 RS903편(입도 시 이용 항공편, 승객 21명 조사 중) △선유식당(서귀포시 대정읍, 손님 1명 신원 파악중) △앵콜 단란주점(대정읍, 지인1·직원 6명) △모슬포 써니호텔(대정읍, 접촉자 없음) △미풍해장국 모슬포점(대정읍, 접촉자 없음) △엠브릿지1971 카페(대정읍, 접촉자 없음) 등이다. 6곳에 대한 방역소독은 완료된 상태다.

A씨는 6곳에서 29명과 접촉했고, 사업차 만난 지인 1명과 택시기사 2명 등 3명이 추가로 접촉자에 포함됐다.

접촉자 32명 중 입도시 항공편 이용객 21명은 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선유식당 손님 1명도 신원 파악 중이다.

나머지 10명에 대해서는 신원 확인 후 격리 통보가 완료됐고, 이들은 모두 제주지역에서 격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