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속도 빨라진 제8호 태풍 바비, 오후 2~3시가 고비
이동속도 빨라진 제8호 태풍 바비, 오후 2~3시가 고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2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2시 서귀포 서쪽 17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듯
중심기압 945hPa ‘매우 강’한 태풍으로 제주 서쪽 통과 예상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진로. /자료=기상청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진로. /자료=기상청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8호 태풍 ‘바비(BAVI)’의 이동 속도가 조금씩 빨라지고 있다.

기상청이 26일 발표한 태풍 관련 정보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오전 6시 현재 서귀포 남서쪽 약 240㎞ 해상에서 시속 15㎞ 속도로 북북서쪽 방향으로 조금씩 방향을 틀면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이 제주 지역에 가장 가까이 있는 시점은 오후 2시로 서귀포 서쪽 약 17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뒤 한 시간 뒤인 오후 3시에는 제주시 서쪽 170㎞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돼 오후 2~3시 사이가 가장 큰 고비가 될 전망이다.

오후 6시에는 목포 서남서쪽 160㎞ 부근 해상까지 진출, 이동 속도가 시속 26~32㎞까지 빨라지면서 27일 자정에는 백령도 남쪽 약 22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낮 12시 서귀포 서쪽 해상을 지날 때 태풍은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로 위력이 더해져 ‘매우 강’인 상태로 제주 서쪽을 지날 것으로 예상돼 대정, 한경 등 제주 서쪽 지역 농가 등에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가 있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26일 오전 제주 지역은 태풍의 영향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 날씨가 이어지고 있고, 태풍이 지나간 후에도 시간당 30~50㎜ 이상이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침수 및 하천 범람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편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 전 해상과 남해 서부 서쪽 먼 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만조 시간이 겹치는 26일 오후 4~6시와 27일 오전 3~5시에는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다는 점을 들어 저지대 침수 피해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