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엘 강, LPGA 재개 첫 대회서 우승
대니엘 강, LPGA 재개 첫 대회서 우승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8.0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첫 LPGA 대회
선수를 위해 마련된 '신설 대회'
7언더파 209타로 한 타 차 우승

대니엘 강(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5개월 만에 재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했다.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는 대니엘 강[AP=연합뉴스]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는 대니엘 강[AP=연합뉴스]

대니얼 강은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에 위치한 인버네스 클럽(파72·6856야드)에서 열린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11억9430만원) 마지막 날 결과 버디 3개, 보기 한 개를 엮어 2언더파 70타, 최종 합계 7언더파 209타로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15만달러(약 1억8000만원).

3월 12일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팬데믹(범유행) 선언 이후 LPGA 투어의 모든 대회가 취소 및 연기를 겪었다.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을 위해 신설된 대회다. 2월 16일 호주여자오픈 이후 약 5개월 만의 재개다.

바깥쪽(1번홀)으로 마지막 날을 출발한 강은 2번홀(파5)과 4번홀(파4) 버디 2개를 잡았다. 두 타를 줄인 채 안쪽(10번홀)으로 걸어간 그는 11번홀(파4) 버디를 잡았지만, 13번홀(파5) 보기를 범했다.

첫날 6타를 줄이고, 둘째 날 한 타를 잃었던 그는 이날 두 타를 줄이며 7언더파 209타로 셀린 부티에(프랑스·6언더파 210타)를 한 타 차로 누르고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로써 강은 LPGA 투어 통산 4승을 기록했다. 매년 1회씩 우승했다. 시작은 2017년 7월 열린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이었다. 2018년과 2019년에는 한 대회에서 2연패를 기록했다. 매년 10월에 열린 뷰익 LPGA 상하이였다.

한편 이민지(호주)는 4언더파 212타로 3위, 가와모토 유이(일본)는 3언더파 213타로 4위에 올랐다.

고진영(25), 박인비(32) 등이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로 불참한 가운데 한국 선수 중 박희영(33)이 3오버파 219타 공동 20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신지은(28), 곽민서(30)는 4오버파 220타로 공동 28위, 전지원(23)은 5오버파 221타로 공동 42위로 대회를 마쳤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