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72주년 기념 학술세미나 ‘4·3과 미디어’ 개최
제주 4.3 72주년 기념 학술세미나 ‘4·3과 미디어’ 개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2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4.3평화기념관 1층 대강당 … 제주언론학회‧제주4.3평화재단 공동 주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4.3 72주년 기념 학술세미나가 오는 31일 4.3평화기념관 1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사단법인 제주언론학회(회장 최낙진)와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이 공동 주최하는 이날 세미나는 ‘4.3과 미디어’라는 주제로 4·3 72주년을 전후해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생산하고 확산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에서 과거사에 대한 미디어의 역할과 기능을 탐구하고, 이를 지역에 반영하는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세미나는 오후 2시부터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과 최낙진 제주언론학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3개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제1주제는 ‘제주지역 방송의 4·3프로그램 현황 분석’이라는 주제로 이문교 전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의 주제발표에 이어 양원홍 제주영상문화연구원 원장이 사회를 맡아 김광우 언론학 박사, 이인 제주CBS 기자, 황풍년 전라도닷컴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한다.

이어지는 제2주제는 ‘유튜브는 어떻게 제주4·3의 기억을 불러오는가?’라는 주제로 정용복 언론학 박사의 발표가 이어진다. 김동만 제주한라대학교 방송영상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아 진행하는 토론에는 고미 제민일보 편집국장, 김현종 뉴제주일보 기자, 송철민 JIBS PD가 참여한다.

제3주제 발표는 고영철 언론개혁제주시민포럼 대표(제주대 명예교수)가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허구인가? 제주신보 김호진 편집국장과 불온삐라 인쇄사건 기록을 중심으로’라는 발표에 나선다.

문윤택 제주국제대학교 스마트미디어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아 진행하는 토론에는 김계춘 전 제주매일 주필, 김종민 전 국무총리 소속 4·3위원회 전문위원, 허호준 한겨레 선임기자가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