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치면 찬다' 양준혁의 그녀 '박현선' 누구?...프로포즈 어땠길래
'뭉치면 찬다' 양준혁의 그녀 '박현선' 누구?...프로포즈 어땠길래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7.2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뭉치면찬다'에서 노총각 딱지를 떼게 된 양준혁(52)의 연애 풀스토리가 공개됐다.

[사진= 뭉치면 찬다 방송 캡처]
[사진= 뭉치면 찬다 방송 캡처]

 

 지난 26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를 응원하기 위한 특급 게스트가 등장했다. 방송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양준혁의 예비 신부 박현선이었다.

1988년생인 박현선은 동덕여대 실용음악과 출신의 재즈 가수로 음악 교사를 준비 중인 여성이다. 또 인디밴드 앨범에 보컬로 활동한 이력도 있다.

이날 양준혁과 박현선은 첫 만남부터 결혼에 이르기까지의 풀 스토리를 공개했다. 선수와 팬 사이에서 연인 관계로 발전한 케이스였다. 19살이라는 나이 차 때문에 집안의 반대도 적잖았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서로를 '오빠야', '우리 애기'라고 부르며 애정을 자랑했고, 눈에서는 연신 서로를 향한 하트를 발산했다.

박현선은 이소라의 '청혼'을 부르며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베테랑 재즈가수인 만큼 감미로운 목소리와 탄탄한 가창력으로 어쩌다FC 멤버들을 시선을 사로잡았다.

노래가 끝난 후 멤버들은 "예비 신부를 소개해달라"고 재촉했고, 양준혁은 "저와 결혼할 색시입니다"라고 소개했다.

박현선은 "안녕하세요, 전 야구선수 현 축구선수 양준혁씨의 피앙세 박현선"이라고 사랑스럽게 인사했다.

두 사람은 선수와 팬 관계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케이스. 양준혁은 선수 시절 원정 경기를 갔다가 팬이었던 박현선을 처음 만났다. 사인 요청을 하는 박현선에게 매직펜이 없어 해주지 못했다는 첫 만남 일화를 공개했다. 이후 박현선은 양준혁의 미니홈피 방명록에 "너무 아쉽게 사인을 못 받았다"는 글을 남겼고, 이를 계기로 지금까지 인연이 이어졌다.

양준혁은 "쪽지를 주고받다가 은퇴식에 초대를 했다. 당연히 관심이 있으니까 초대를 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교제 기간에 대해 양준혁은 "사귄지는 1년 가까이 됐다"고 말했다.

박현선은 부모님의 승낙을 받아낸 계기에 대해 "오빠가 정말 성실하다. 부모님께서 선수 생활을 18년이나 했다는 걸 높이 사셨다. 또 제가 오빠를 만나고 얼굴도 좋아지고 살이 많이 쪘다. 엄마, 아빠께서 그걸 보고 안심을 하셨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박현선은 "20대 일 때 오빠의 대시는 너무 크고 무섭게 느껴졌다. 악몽까지 꿀 정도였다. 제가 이렇게 변한 게 너무 신기하다. 지금은 오빠가 곰돌이 같고 귀엽고. 잘생겼다"라고 콩깍지가 씌인 말을 했다. 그러면서 "사귀고 나서도 많이 무뚝뚝하긴 하지만 자주 하트 눈빛을 보여주고 가끔 노래도 불러준다"고 자랑했다.

양준혁은 "오는 12월 5일 고척돔에서 결혼한다"고 처음으로 결혼 일정을 공개했다. 양준혁은 이날 첫 골과 함께 프러포즈를 하려고 계획했다. 그러나 상대팀 FC 연세의 전력이 막강해 계획은 무산됐다. 결국 어쩌다 FC 멤버들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장외 프러포즈가 성사됐다.

양준혁은 박현선에게 무릎을 꿇고 반지를 끼워줬다. 박현선씨는 "짜고치는 고스톱도 감동스럽다. 너무 감사하다.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양준혁은 "나와 결혼해줄래?"라는 질문 없이 무작정 반지를 끼운 것을 반성하며 "평생 행복하게 해줄 테니까 결혼해줄래?"라고 다시 프러포즈를 했고, 박현선씨는 "내가 데려가줄게"라고 화답했다.

아주경제 장윤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