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이순재가 매니저를? "실망" vs "안 믿겨" 의견 분분
원로배우 이순재가 매니저를? "실망" vs "안 믿겨" 의견 분분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6.3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원로배우 이순재가 매니저에게 갑질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이를 두고 의견이 나뉘고 있다. 

29일 SBS '8시뉴스'를 통해 원로배우 매니저 갑질 논란이 불거졌고, 이후 원로배우가 이순재임이 알려지면서 놀라움을 줬다.

이순재임이 밝혀지자 누리꾼들은 "차라리 머슴 채용을 하시지. 아님 가사도우미?" "스포츠조선에 이순재씨로 뜨네요. 이번 일이 사실이면… 이야. 그동안 쌓으신 이미지 실추될 듯" 등 비난했다. 하지만 "매니저 입장에서만 기사 쓴 거 같아요. 기자회견에서 들어봐야죠. 양쪽 다 안타깝네요" "곧 기자회견 연다니까 양쪽 말 다 듣고 판단합시다" 등 매니저 발언을 신뢰하기에는 이르다는 입장도 나왔다. 

이날 방송에서 매니저 A씨는 일하는 두 달 동안 원로배우 집안 허드렛일까지 했고, 이에 대해 회사와 배우 측에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부당 해고까지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55시간 일하고도 180만 원의 월급을 받았고, 두 달 동안 5일만 쉬었다고도 말해 갑질 논란이 일었다. 

이순재는 스포츠조선을 통해 "요즘 세상에 머슴생활이라니 가당치 않다. 아내가 3번 정도 일을 시켰는데 이를 알고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고, A씨에게 사과도 했다. 임금 문제는 담당하고 있는 학원 측에 말한 적 있다. 잘못된 부분은 사과하고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내달 2일 기자회견을 열고 밝힐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주경제 전기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