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방역인력 ‘번아웃’ 예방 대책 마련하라”
원희룡 지사 “방역인력 ‘번아웃’ 예방 대책 마련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6.2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긴급현안회의 주재, 세출예산 지출 조정계획 등 논의
원희룡 지사가 코로나19 관련 방역‧의료인력의 집중 근무에 따른 ‘번아웃’ 문제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대책 마련을 주문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코로나19 관련 방역‧의료인력의 집중 근무에 따른 ‘번아웃’ 문제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대책 마련을 주문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지사가 코로나19 관련 방역‧의료인력의 집중 근무에 따른 ‘번아웃’ 문제를 예방할 수 있도록 선제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22일 오전 긴급현안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방역 추진상황과 대유행에 따른 향후 대응방안과 세출예산 지출 조정계획, 2020년 상반기 조직개편 추진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방역의료 인력의 집중 근무에 따른 소진(번아웃) 문제 예방을 위한 특별명령 및 지원방안, 시설․장비 확충 등이 중점 논의됐다.

원 지사는 우선 “의료 인력은 대체 불가한 만큼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해 과감하게 시행할 것”을 주문하고, 이에 따른 도지사 특별명령을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보건환경연구원에도 타 기관 및 부서의 인력을 전환 배치해 미리 훈련하고, 호흡을 맞춰볼 수 있도록 실행 방법을 강구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전력 보충을 지원하기 위해 힐링키트 등을 마련해 소진상태의 방역인력 등에게 제공하되, 필요하다면 교육 현장에도 제공하라”며 “업무 소관이 아닌 방역체계 소진에 방점을 맞출 것”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 기조에 마냥 따라가서는 안 된다”며 “2차 유행에 따라 코로나와 함께 생활과 생업을 유지해야 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집단면역 체계를 비롯한 근본적인 방역 모델을 전문가들과 심도 높게 미리 미리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그는 간호‧보건인력 충원 및 양성, 시설‧장비 등 보충, 전 도민 무료 독감접종의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한 물량 확보를 비롯해 입도객 관리를 위한 개인정보 침해 없는 입도객 방문증 시스템 개발 등 대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것을 요청했다.

세출예산 조정과 관련해서도 그는 “외부 재정 전문가들까지 참여해 정책적, 정무적으로 감안한 결과지만, 경직되게 판단하면 안된다”며 “현장 실정을 잘 반영해야 하며 특히 문화‧예술 분야에 있어서는 충분히 대화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는 세출예산 지출 조정계획과 관련, 문화예술 및 관광부문 등 관련 단체의 의견을 수렴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e-호조 입력기한을 오는 26일 저녁 6시까지로 연기하기로 했다.

또 최근 제주 여행 중 관련 증상이 있었음에도 검사를 받지 않고 일정을 강행한 안산시민 A씨에 대해서는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원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도 “이번 건은 강남구 모녀 건보다 심하다면 더 심하다”며 “제주 여행 기간 동안 해열제를 10알씩이나 복용하면서도 검사를 회피한 것은 온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증상 등을 숨기는 부분에 있어서 경종을 울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 소송을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