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 만나" 전격 결혼 발표[공식]
최강창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 만나" 전격 결혼 발표[공식]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6.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대길 기자]
[사진=유대길 기자]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결혼 소식을 전했다.

12일 SM엔터테인먼트는 "최강창민이 오는 9월 5일 교제 중인 여자친구와 결혼한다"고 밝혔다.

SM 측은 "비연예인인 예비 신부와 양가 가족들을 배려하여, 구체적인 장소와 시간 등 결혼식과 관련된 세부 사항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된다"며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최강창민은 앞으로도 동방신기 멤버이자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활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최강창민도 팬클럽 커뮤니티에 자필 편지를 올리며 직접 결혼소식을 전했다.

[사진=유대길 기자]

 최강창민은 "한 글자 한 글자 적고 있는 지금도 많이 떨리면서 긴장이 된다"며 "부족한 저를 큰 애정으로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을 저의 갑작스런 이야기로 놀라게 하고, 혹여 서운해 하실 분들도 계실 거라 생각되어 한편으로 미안하고 무거운 마음이 든다. 그럼에도 저의 인륜지대사를 다른 분들의 글 또는 입에서 입으로 전하는 이야기가 아닌, 제가 직접 소식을 전해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면서 친필 편지를 작성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최강창민은 "가수로 데뷔를 한지 약 17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며 "모든 것에 서툴고 어리숙했던 고등학생이 어느덧 30대 중반의 나이가 되었고, 제 삶의 절반 이상의 시간을 동방신기 멤버로 살아왔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그러면서 "잠시 윤호형과 저 그리고 팬 여러분 모두가 앞으로의 동방신기가 어찌 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인 시기도 있었지만, 팬 여러분들께서 동방신기를 지켜 주셨고, 큰 사랑을 보내주셨기에 저도 지금까지 성장할 수 있었다"면서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예비 신부에 대해서는 "믿음과 신뢰를 주고받으며 좋은 관계로 지내왔고 자연스레 이 사람과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 하고싶다는 결심을 하게 돼 9월에 식을 올리기로 했다"며 "저의 결정을 응원해 주고 함께 기뻐해 주던 윤호형에게 그리고, 진심 어린 조언과 충고를 보내주신 소속사 관계자분들께도 이 글을 빌어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 전한다"고 밝혔다.

최강창민은 지난해 교제 사실을 공개했다. 2004년 동방신기로 데뷔한 최강창민이 공개 열애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최강창민의 열애 소식에 국내 뿐만 아니라 최강창민이 활동하고 있는 일본 열도 역시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은 최강창민의 열애 소식을 즉각 메인에 배치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동방신기 최강창민과 관련된 소식을 전합니다.

최강창민이 오는 9월 5일 교제중인 여자친구와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비연예인인 예비 신부와 양가 가족들을 배려하여, 구체적인 장소와 시간 등 결혼식과 관련된 세부 사항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기자님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최강창민은 앞으로도 동방신기 멤버이자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좋은 활동을 보여드릴 것입니다.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앞둔 최강창민에게 많은 축하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다음은 최강창민 친필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동방신기의 창민입니다.

제가 팬 여러분들께 직접 말씀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생겨 용기를 내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결코 가볍고 쉽게 말씀드릴 내용이 아니다 보니, 한 글자 한 글자 적고 있는 지금도 많이 떨리면서 긴장이 됩니다. 부족한 저를 큰 애정으로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을 저의 갑작스런 이야기로 놀라게 하고, 혹여 서운해 하실 분들도 계실 거라 생각되어 한편으로 미안하고 무거운 마음이 듭니다. 그래도 팬 여러분께는 저의 인륜지대사를 다른 분들의 글 또는 입에서 입으로 전하는 이야기가 아닌, 제가 직접 소식을 전해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 하였습니다.

제가 가수로 데뷔를 한지 약 17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그 시간 속에서 모든 것에 서툴고 어리숙했던 고등학생이 어느덧 30대 중반의 나이가 되었습니다. 제 삶의 거의 절반이라는 시간을 동방신기의 맴버로서 살아왔습니다. 돌이켜보면, 잠시 윤호형과 저 그리고 팬 여러분 모두가 앞으로의 동방신기가 어찌 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인 시기도 있었지만, 팬 여러분들께서 동방신기를 지켜 주셨고, 큰 사랑을 보내주셨기에 저도 지금까지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얼마전의 기사를 통해 알고 계시듯, 현재 저는 교제중인 여성분이 있습니다. 그분과 믿음과 신뢰를 주고받으며 좋은 관계로 지내왔고 자연스레 이 사람과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 하고싶다는 결심을 하게 되어, 더위가 끝날 무렵인 9월에 식을 올리기로 하였습니다. 저의 결정을 응원해 주고 함께 기뻐해 주던 윤호형에게 그리고, 진심 어린 조언과 충고를 보내주신 소속사 관계자분들께도 이 글을 빌어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 전합니다.

제가 나아가려는 길은 지금까지 걸어온 길보다 더 큰 책임감이 따르는 길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지금보다 더욱 더 올바르게 주어진 일과 매 순간에 최선을 다하고, 저를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분들께 더 보답 할 수 있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동방신기의 창민이 되려 합니다.

날은 어느덧 무더운 여름인 듯 하지만 아직, 세상의 많은 것들이 얼어붙어 있는 요즈음인 것 같습니다. 모두들 몸과 마음의 건강 유념하시고, 긴 글 읽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아주경제 장윤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