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회 현충일 기념식, 코로나19로 간소화 진행
제65회 현충일 기념식, 코로나19로 간소화 진행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6.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산공원 내 6·25참전기념탑 앞,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열려
원희룡 지사, 김태석 의장, 이석문 교육감 등 50여명만 참석
6월 6일 신산공원 내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현장.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6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내 6·25참전기념탑 앞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 추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50여명 대표자만이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치러졌다. 이에 조총발사, 추모의 노래, 헌시낭송도 생략됐다.

이번 추념식에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을 비롯해 김병구 제주지방경찰청장, 김성종 제주해양경찰청장, 진규상 해병대 9여단장 등 기관단체장과 전몰군경유족회· 광복회 등 보훈단체장이 참석했다.

추념식 현장은 제주도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되었으며, 오전 10시부터는 1분간 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이 울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 6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자유민주주의가 꽃 피우고 평화로운 일상을 누릴 수 있기까지 많은 분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있었다”며 “나라를 위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튼튼한 안보를 최우선 가치로 보훈의 역사적 유산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원 지사는 “올해부터 국가유공자 유가족에게 현충수당을, 그리고 참전유공자 배우자에게 복지수당을 지급하고 있다”면서 “2022년 현충일은 제주국립묘지에서 추모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제주국립묘지 조성사업은 2019년 11월 28일 착공해 2022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현충일 전날인 5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도 보도자료를 통해 추념사를 발표했다.

이 교육감은 추념사에서 "폭력의 어둠은 평화의 빛을 이길 수 없다. 평화가 당연한 삶이 돼야 한다”면서,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할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