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해 불가 어선 구조하고 보니 ‘승선원 변동 미신고’
항해 불가 어선 구조하고 보니 ‘승선원 변동 미신고’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5.27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 전경.
제주해양경찰서 전경.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출입항 시 승선원 변동 사항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어선이 해경에 적발됐다.

27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10시 17분께 제주시 도두항 북쪽 약 500m 해상에서 연안복합어선 B(3t)호 선장으로부터 구조 요청이 접수됐다.

해경은 민간구조선을 동원, 스크루에 어망이 감겨 항해가 불가능한 B호를 도두 사수포구로 예인했다.

해경은 이 과정에서 B호 승선원 신고가 3명이지만 실제 인원은 2명인 것을 확인했다.

선장이 도두항 출항 시 승선원이 2명임에도 이전에 신고된 3명을 변경 신고하지 않은 것이다.

해경은 이에 따라 B호 선장에게 1차 경고조치했다.

한편 승선원 변동을 신고하지 않고 출항한 어선은 1차 적발 시 경고, 2차 조업정지 10일, 3차 조업정지 15일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