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첫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서귀포 지역 설치
제주 첫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서귀포 지역 설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5.2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홍초·서귀북초·서귀포의료원·열린병원 앞
모니터링 통해 효과 검증 후 추가 설치키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첫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설치' 사업이 서귀포시에서 이뤄진다.

서귀포시는 '스몸비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설치 사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제주 서귀포시가 올해 상반기 중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시범 설치 사업을 시행한다. 사진은 부산에 설치된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붉은 색 실선 네모 안) 사진. [서귀포시]
제주 서귀포시가 올해 상반기 중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시범 설치 사업을 시행한다. 사진은 부산에 설치된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붉은 색 실선 네모 안) 사진. [서귀포시]

'스몸비족'은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에 몰입하며 도로를 걷는 사람을 일컫는다.

우리나라의 보행사고 중 약 60%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다 발생하고 사고 예방에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이 가장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귀포시는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중 동홍초등학교 앞과 서귀북초등학교 앞, 서귀포의료원 입구(일주동로) 앞, 열린병원 앞 등 4곳에서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을 시범 설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3억원을 확보했다.

서귀포시는 올해 하반기 동안 수시 모니터링을 통해 효과를 검증하고 추가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 서귀포시가 올해 상반기 중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시범 설치 사업을 시행한다. 사진은 부산에 설치된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붉은 색 실선 네모 안) 사진. [서귀포시]
제주 서귀포시가 올해 상반기 중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 시범 설치 사업을 시행한다. 사진은 부산에 설치된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붉은 색 실선 네모 안) 사진. [서귀포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