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40년만에 철거
제주도,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 40년만에 철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5.2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0년 11월 4일 기념식수 … 시민 제보 언론 보도에 철거 결정
제주도청에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이 40년만에 철거됐다. 현재 표지석은 창고로 옮겨진 상태다. ⓒ 미디어제주
제주도청에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이 40년만에 철거됐다. 현재 표지석은 창고로 옮겨진 상태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 당시 최고 책임자였던 전두환씨에 대한 ‘흔적 지우기’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청에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이 철거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1일 오전 도청 민원실 인근 공원에 있던 전두환 기념식수 표지석을 완전히 철거했다.

며칠 전 한 시민의 제보로 방송에 보도된 후 뒤집어놓았던 표지석을 이날 창고로 옮긴 것이다.

비자나무 아래에 있었던 표지석에는 한자로 ‘기념식수 대통령 전두환 1980.11.4.’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국가기록원 자료에 따르면 전두환은 1980년 11월 4일 1박2일 일정으로 제주를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두환은 그 해 3월 준공된 제주도청을 비롯해 제주도교육위원회 민원실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등을 돌아봤다.

도청에 있는 12개의 기념식수 표지석 중 11개는 모두 역대 도지사의 기념식수 표지석이고, 대통령의 기념식수 표지석은 전두환씨가 유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 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시민 제보로 방송에 보도된 내용도 있었고, 요즘 분위기도 그렇고 해서 표지석을 철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표지석이 놓여있던 자리에 심어져 있는 비자나무는 그대로 두기로 했다.

제주도는 해당 표지석이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돼 있는지 여부를 확인한 뒤 행정안전부 의견을 듣고 폐기 여부 등 처리 방안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