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교육 현장에 '평양이 온다', 평화사진전 개최
제주 교육 현장에 '평양이 온다', 평화사진전 개최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5.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2020년 하반기까지 '평양이 온다' 순회전
도내 희망 학교 대상으로 평양 사진 20~30점 전시
제주도교육청에서 진행 중인 <평양이 온다> 평화사진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통일교육주간’의 일환으로 5월 18일부터, 올해 하반기까지 도내 초‧중‧고등학교에서 평화사진전 <평양이 온다>를 순회 전시한다.

평화사진전 <평양이 온다>는 학교 통일교육의 내실을 기하고 북한 사회에 대한 교원 및 학생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취지로 마련된 전시다. 도교육청은 사진전을 위해 남‧북‧해외 언론사 사진기자들의 평양 사진 작품과 평양 사람들의 일상이 담긴 생활 사진 자료를 구입, 확보했다.

전시는 5월 18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을 시작으로 올해 하반기까지 희망하는 학교에서 진행된다. 학교 전시는 평양 사진 20~30점을 1주일 동안 6‧15남측위원회 제주본부의 협조로 이뤄진다.

사진전의 주제는 총 다섯 가지. △첫번째 이야기: 자기 땅에 발을 붙이고 △두번째 이야기: 눈은 세계를 보라 △세번째 이야기: 평양은 건설 중 △네번째 이야기: 평양의 생활 △다섯번째 이야기: 그리고 미래로 구성된다.

이와 관련, 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김용관 과장은 “전시를 통해 평양시가지에 고층빌딩이 빼곡하게 들어선 모습, 휴대폰을 하는 시민들, 동물원에서 자유롭게 나들이를 하는 모습 등을 통해 평양의 일상과 문화를 한눈에 알 수 있다”며 “이번 사진전이 북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평화와 통일 의식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통일부는 <제8회 통일교육주간>인 5월 18일부터 5월 22일까지 학년별 강의안 및 교과 연계 영상 콘텐츠 등을 제공해 학교 상황에 맞게 자율적으로 평화‧통일 교육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