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누른 박현경, KLPGA 챔피언십 우승
​임희정 누른 박현경, KLPGA 챔피언십 우승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5.1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투어 생애 첫 승
절친 누르고 한판승

박현경(20)이 '절친' 임희정(20)을 누르고 생애 첫 승을 거뒀다. 두 선수는 주니어 시절 국가대표 동료이자 라이벌이다

KL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현경[사진=KLPGA 제공]
KL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현경[사진=KLPGA 제공]

박현경은 17일 경기 양주에 위치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660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국내 개막전 제42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 우승상금 2억2000만원) 최종 4라운드 결과 버디 6개,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박현경은 아웃코스 1번홀(파5) 최종 4라운드를 출발했다. 선두인 임희정과 3타 차로 시작한 그는 챔피언조의 중압감 속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4번홀(파4) 첫 버디가 나왔고,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이어진 6번홀(파4)과 7번홀(파5) 두 홀 연속 버디를 잡았다. 거침이 없었다. 9번홀(파4) 2온에 성공했지만, 3퍼트를 범했다. 뼈 아픈 보기를 끝으로 전반 9홀 두 타를 줄였다.

후반부에 들어선 박현경은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다. 절친인 임희정의 멘탈을 흔들었다. 11번홀(파5)부터 13번홀(파4)까지 3홀 연속 버디를 잡았다. 11번홀 한타 차로 간격을 좁혔고, 12번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13번홀 운명의 장난처럼 박현경은 버디를 잡았고, 임희정은 보기를 범했다. 뒤집기 한판으로 두타 차 선두로 올라섰다.

역전을 허용한 임희정은 박현경을 끝까지 추격했다. 15번홀(파5) 버디를 잡아 한타 차로 따라붙었다. 쉽게 우승을 내어주지 않았다. 17번홀(파3) 퍼트 싸움을 펼쳤다. 두 선수 모두 파를 기록했다. 임희정이 기회를 날려버렸다. 승부는 18번홀(파4)로 이어졌다. 임희정이 버디 퍼트를 놓쳤다. 박현경이 파 퍼트를 잡아냈다. 우승. 배선우(26)는 버디를 잡아내며 임희정과 나란히 공동 2위(16언더파 272타)에 랭크됐다. 

박현경은 꾸준히 좋은 성적을 냈다. 1라운드 3언더파 69타, 2라운드 4언더파 68타, 3라운드 5언더파 67타에 이어 이날 5언더파 67타를 때려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생애 첫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박현경은 투어 2년 차다. '2년 차 징크스'를 무색하게 했다. 지난 시즌 루키 신분으로 KLPGA투어에 출전한 그는 27개 대회에 출전해 커트라인 통과 23회, 톱10 9회, 톱5 3회를 기록했다.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고, 상금은 3억903만원을 누적했다. 시즌 최고 성적은 ADT캡스 챔피언십으로 3위에 올랐다. 신인상을 받은 조아연(20)과 루키 시즌 3승(메이저 1승)을 거둔 임희정에게 가려 빛을 보지 못했다.

2020시즌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이 대회까지 두 차례만 개최됐다. 박현경은 베트남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에서 2오버파 218타 성적으로 21위에 올랐다.

이 대회는 박현경에게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 열리는 대회에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는 점이다. 둘째는 메이저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는 것. 정규투어 첫 승을 KLPGA를 대표하는 메이저 대회에서 거둬 그 기쁨을 더하게 됐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