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늘 수매물량 확대·kg당 수매가 3200원 보장하라”
“정부 마늘 수매물량 확대·kg당 수매가 3200원 보장하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5.1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마늘생산자협, 13일 제주도청 정문 앞 기자회견서 촉구
농협 비계약 물량 별도 대책·道 예산 10% 이상 농업 편성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도내 마늘농가 농민들이 마늘의 정부 수매물량 확대와 수매단가 인상을 요구하며 제주도청 앞에 모였다.

도내 마늘농가 농민들로 구성된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는 13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늘 수매 대책 등을 요구했다.

13일 오후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관계자들이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산 마늘 처리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13일 오후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관계자들이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산 마늘 처리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이들은 회견에서 “우리는 마늘 한쪽이라도 상품으로 만들기 위해 거름과 비료를 주고 농약을 친게 전부인데 이 정부는 그로 인해 과잉 생산되면서 가격이 떨어지니 산지면적조절로, 키운 마늘을 갈아엎으라고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부가 ‘나만 아니면 된다’는 방식의 사회와 경쟁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이 같은 방식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겠는가. 정부 관료들은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더 문제는 정부가 소비자물가를 운운하며 수입농산물로 대체해 간다는 점”이라며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농민들의 목을 조르는 것임에도 정부가 방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3일 오후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관계자들이 제주도청을 향해 제주산 마늘 처리 대책을 요구하며 함성을 지르고 있다. ©미디어제주
13일 오후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관계자들이 제주도청을 향해 제주산 마늘 처리 대책을 요구하며 함성을 지르고 있다. ©미디어제주

특히 “정부가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의무와 농업 및 농촌을 보호하고 육성해야 하는 의무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농업을 책임지는 정부 관료와 정부 대책만 바라보는 제주도정 관료들은 스스로 산지폐기 돼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정부는 수매물량을 확대하고 농협과 동시에 마늘을 수매하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농협 비계약 물량에 대한 별도의 마늘 수매대책을 마련하라”며 “1kg당 수매가를 제주마늘의 생산비 3200원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제주도정은 미래 제주농업을 지키고 농민과 농촌을 지킬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며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 전체 예산 중 10% 이상을 농업예산으로 편성해 농업에 대한 의지를 보이라”고 역설했다.

13일 오후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관계자들이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자신들이 수확한 마늘을 쌓고 있다. ©미디어제주
13일 오후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관계자들이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자신들이 수확한 마늘을 쌓고 있다. ©미디어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