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영버스노조 “시간선택제 운전원 공무직 전환해달라”
제주공영버스노조 “시간선택제 운전원 공무직 전환해달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5.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제주도의회 앞 기자회견 “제주도정과 도의회, 상대방 핑계만”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도공영버스비정규직공무원노동조합이 11일 오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들을 공무직으로 전환해줄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도공영버스비정규직공무원노동조합이 11일 오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들을 공무직으로 전환해줄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도공영버스비정규직공무원노동조합(이하 공영버스노조)이 시설공단 설립을 통해 공영버스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들을 공무직으로 전환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공영버스노조는 11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지역의 공영버스가 민간 버스업체들이 기피하는 외곽지역 노선을 맡아 도민의 발이 돼주고 있다는 점을 들어 “공공성을 생명으로 하는 공영버스에 비정규직 운전원들이 넘쳐나고 있어 저임금과 고용 불안 때문에 도민의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은 불가능에 가깝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버스 준공영제로 민간버스 운전원들의 임금 수준은 대폭 상승한 반면, 공영버스의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들의 임금 수준은 65%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들은 “제주도정이 시설공단 설립을 핑계로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을 6개월 단위로 연장, 심한 저임금과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도민의 안전하고 친절한 공영버스는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들은 원희룡 지사에게 “공영버스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도민 의견을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면서 제주도의회에 대해서도 “도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책임있는 자세로 사태 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원희룡 도정은 ‘도의회에서 시설공단 설립 조례안이 통과되지 않아 어쩔 수 없다’면서 도의회 핑계만 대고 있고, 도의회는 원 도정을 핑계삼아 시설공단 설립 조례를 통과시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공영버스노조는 “도의회가 제주도민의 대의기관이라면 비정규직의 설움을 이해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초점을 두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김태석 도의회 의장에게도 “도민의 대의기관으로서 비정규직의 설움을 외면하지 말고 정규직 전환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요구했다.

회견을 마친 후 공영버스노조 조합원 20여명은 도의회 정문 앞을 출발, 신제주로터리와 마리나호텔 사거리를 지나 신제주입구 교차로-오라오거리-제주시외버스터미널-제주시청까지 자전거 행진을 벌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제주공영버스노조 조합원들이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자전거행진을 출발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기자회견을 마친 제주공영버스노조 조합원들이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자전거행진을 출발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