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가족, 피해자에 사과없고 오히려 조롱만 "반성 없다"
마이크로닷 가족, 피해자에 사과없고 오히려 조롱만 "반성 없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5.0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닷 부모의 빚투 논란 피해자들이 민사 소송을 준비 중이다. 피해자들은 마이크로닷 가족들의 반성없는 태도에 지속된 소송을 선언했다. 심지어 ​ 마이크로닷(신재호)·산체스(신재민) 형제가 피해자를 조롱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사진= 본격 연예 한밤 방송 캡처]
[사진= 본격 연예 한밤 방송 캡처]

6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근 마이크로닷 부모가 실형을 받은 뒤 합의하지 않은 피해자들과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최근 법원은 마이크로닷 부모 신모(62)씨와 김모(61)씨 의 사기 혐의에 대한 선고기일을 열고 이들의 항소를 기각, 원심을 그대로 유지했다. 아버지 신 씨는 징역 3년, 어머니 김 씨는 징역 1년 판결을 받았다. 이후 마이크로닷 산체스 형제는 부모의 빚투 논란 1년 반 만에 SNS를 통해 사과했다.

이와 관련 피해자들은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마이크로닷 산체스가 엄마랑 한 번 찾아왔다. 그런데 내가 생각하는 원금도 안 되는 돈을 주겠다더라. 이걸로 합의 못 한다 이렇게 이야기했더니 돈이 없다더라. 마이크로닷이 성질을 팍 내면서 '어디 하늘에서 돈뭉치가 뚝 떨어지면 연락드리겠다'고 하더라. 딱 그러고는 돌아섰다"라고 전했다.

이어 피해자는 "법원에서 최종선고 나고 엘리베이터에서 내려왔다. 마이크로닷 어머니가 딱 쳐다보고 째려보더니 '내가 그렇게 사정했는데 아주 속이 시원하겠다' 그랬다"며 "판결이 났고 마무리가 됐다고 생각하면 먼저 사과부터 해야할텐데 아무런 사과가 없었다. 판결문을 받아 민사소송을 넣을 거다"며 덧붙였다.

마이크로닷 부모는 지난 1990년부터 1998년 사이 충북 제천에서 농장을 운영하면서 지인 등 14명에게 4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질랜드에 체류 중이었던 이들은 2019년 4월 귀국 후 경찰에 체포됐다. 이 논란 이후 마이크로닷은 모든 방송 활동에서 하차했다.

앞서 마이크로닷·산체스 형제는 부모인 신씨 부부가 실형을 선고받자 사과문을 올렸다. 사기 사건의 피해 사실이 알려진 지 일년 반만이다.

마이크로닷은 2일 인스타그램에 “아홉 분의 피해자분과 합의했으나 다른 네 분과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부모님은 실형을 받았다”며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하다”고 전했다.

산체스 역시 같은 날 “부모님 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며 “부모님 잘못을 자식으로서 반성하며 책임감을 느끼고 살겠다”고 했다.

신씨 부부는 1·2심에서 징역형을 받은 뒤 상고를 포기하면서 형이 확정됐다.

 

아주경제 장윤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