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노동자‧민중에게 고통 전가해선 안돼”
“코로나19 위기, 노동자‧민중에게 고통 전가해선 안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5.0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2020 세계노동절 제주공동행동 노동자 거리행진’
제주도청 앞~롯데시티호텔 왕복 … 제주 노동현안 해결 연대투쟁 결의
2020 세계노동절 제주공동행정 노동자 거리행진 참가자들이 1일 오전 신제주로터리를 지나고 있다. ⓒ 미디어제주
2020 세계노동절 제주공동행정 노동자 거리행진 참가자들이 1일 오전 신제주로터리를 지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세계노동절 130주년을 맞아 제주 지역 노동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에 모든 고통이 노동자와 민중에 전가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세계노동절 130주년 기념대회를 개최, 도청 앞을 출발해 롯데시티호텔 오거리를 왕복하는 ‘2020 세계노동절 제주공동행동 노동자 거리행진’을 진행했다.

김덕종 제주본부장은 이날 ‘제주노동자 공동행동 대회사’를 통해 우선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적인 해고와 현장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정부 차원의 엄단을 촉구했다.

제주 지역의 경우 입도객과 제주 방문 외국인이 급감, 관광서비스업이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어 항공, 호텔과 호텔 연계 업종, 관광 가이드, 렌터카 등 관광업계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무급휴직이나 강제 임금삭감, 불법적인 정리해고, 권고사직이 난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김 본부장은 “재난시기 전국민적인 생계 보장을 위한 재난소득 지원과 특수고용노동자 등 모든 노동자와 자영업자에 대한 고용보험의 전면적 가입 적용 등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과정이 1997년 IMF 경제위기 때와 같이 결국 ‘기업 살리기’라는 명목으로 재벌의 배만 불리는 결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며 해고 금지, 재벌의 사내유보금에 대한 과세, 하청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갑질 규제, 프렌차이즈 대리점에 대한 횡포 근절, 재벌의 골목상권 진출에 대한 통제 등이 뒤따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130주년 세계노동절 기념대회가 1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제130주년 세계노동절 기념대회가 1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또 제주 지역 노동 현안인 화물연대 BCT 운송 노동자들의 총파업 투쟁과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민간위탁 중단 및 제주도의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쟁취하기 위한 투쟁에 적극 연대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과 도립예술단 해고 노동자의 복직 투쟁과 한림농협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조 파괴행위에 맞서 노조와 노동 기본권을 지켜내고 사용자의 전근대적인 노동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도록 투쟁해 나가겠다는 다짐을 피력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 다시금 확인되고 있는 공공의료체계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중국 녹지자본의 탐욕가 원희룡 제주도정의 무책임한 태도에 의해 시작된 영리병원 소송과 관련, 국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영리병원의 완전한 철회와 공공의료체계 강화를 위해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