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도가 직접 운영해야"...노동자들, 2차 천막농성 예고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도가 직접 운영해야"...노동자들, 2차 천막농성 예고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4.27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노동자 및 민주노총제주본부 등 노동조합 기자회견
제주도의 센터 직접 운영 및 계약직의 정규직화 촉구, 무기한 천막농성 예고
4월 2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지회 정규직전환 민주노총 제주본부 투쟁위원회'의 기자회견 현장.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민간위탁을 중단하고, 제주도가 직접 운영할 것을 요구하며 약 1년여간 제주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전개한 노동자들이 2차 무기한 천막농성을 예고하고 나섰다.

2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지회 정규직전환 민주노총 제주본부 투쟁위원회(이하 ‘투쟁위’)는 “원희룡 도지사는 지난 1년의 침묵을 깨고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민간위탁 문제해결을 위해 노정 교섭에 즉각 나서라”며 크게 두 가지 요구사항을 전했다.

먼저 투쟁위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민간위탁을 중단하고, 제주도가 직접 운영할 것을 촉구했다. 도민에게 반드시 필요한 교통약자 이동지원 업무가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공공성을 강화하자는 주장이다.

투쟁위는 이와 관련, “지난 1년 동안 최대한의 인내심을 가지고 제주도에 대화을 요구했지만, 원희룡 도정은 민간위탁 문제 해결을위한 어떠한 대책도 내놓지 않고, 제주도의회와 시설공단 조례안을 놓고 핑퐁 게임만 하고 있다”면서,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어 투쟁위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을 제주도정에 요구했다.

투쟁위는 이 요구가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른 것”이라며,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재공영화를 통해 공공성과 책임성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소속 노동자들은 센터의 △민간위탁 중단 및 제주도의 직접 운영 을 촉구하며 지난 2019년 4월 15일부터 2020년 4월 14일까지 1년여 기간 도청 앞 천막농성을 전개한 바 있다.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2차 천막농성을 예고한 투쟁위는 민주노총제주본부를 중심으로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부,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지회 등으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