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6주기, 안전사회 만들기 노력하겠다”
“세월호 참사 6주기, 안전사회 만들기 노력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4.1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도당 성명 “희생자와 피해자 명예훼손 더 이상 없어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아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안전사회를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이를 위해 ‘4·16 세월호 참사 피해 구제 및 지원 특별법’을 개정, 민간잠수사 등 구조·수습 과정에서 희생되거나 피해를 입은 분들에 대한 지원과 보상 방안을 적극 마련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민주당 도당은 16일 성명을 내고 “6년 전 그날 이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국가의 존재 이유는 더욱 명확해졌다”면서도 “아직도 세월호 참사의 진실 규명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진실을 찾기 위한 노력은 계속되고 있는 현실이 참으로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민주당은 “일부 극우단체와 정치인들에 의해 자행되는 희생자와 피해자에 대한 막말과 혐오스러운 행동으로 진실이 왜곡되고 희생자와 피해자의 명예가 훼손당하는 일은 더 이상 발생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어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재난과 안전사고에 대한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국민의 안전권과 피해자의 권리를 구체화할 수 있는 법안 마련에 힘을 쏟겠다”며 “304명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관련 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