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갑 총선 후보들 “소중한 한 표 달라” 호소
제주시 갑 총선 후보들 “소중한 한 표 달라” 호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4.1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일 하루 앞두고 선거운동 마무리하면서 각각 호소문 발표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미래통합당 장성철, 정의당 고병수, 무소속 박희수 후보. ⓒ미디어제주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미래통합당 장성철, 정의당 고병수, 무소속 박희수 후보.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선거운동을 마무리하면서 호소문을 내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여러분의 투표가 ‘나라다운 나라’ 대한민국의 미래와 ‘제주다운 제주’ 제주가 나아갈 길을 결정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제주시 갑 유권자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 한 표가 코로나19 극복과 세계인이 주목하는 대한민국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에 큰 힘이 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다섯번째 선출직에 도전하는 준비된 후보와 하루 아침에 급조된 후보 둘 중 어느 후보를 선택하시겠느냐”며 송 후보와 차별성을 부각시키고 나섰다.

이어 그는 “이번 선거는 원희룡 도정에 힘을 실어 줄 국회의원을 뽑느냐, 아니면 민주당 국회의원들의 원희룡 도정 발목잡기를 반복하느냐 판가름하는 선거”라며 “유권자를 우습게 보고 어이없는 전략공천을 일삼는 민주당 지도부의 오만을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의당 고병수 후보는 “이번 총선이 단순히 거대정당에 소속된 후보를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선출하는 선거가 돼서는 안된다”며 정당이 아닌 “인물과 정책을 보고 투표해달라”고 자신에게 표를 몰아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이어 “불평등 없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故 노회찬의 꿈을 제주에서 고병수가 이어가고 싶다”며 “사회적 약자들이 존중받는 세상을 만드는 故 노회찬의 길을 갈 것”이라는 다짐을 피력했다.

또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이번 선거는 불공정으로 점철된 공천 문제로 시작됐다”며 민주당의 전략공천을 지적한 뒤 “특히 일부 후보의 오만과 위선, 막말과 거짓말이 난무했던 선거”라고 특정 후보를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정책 선거를 통해 제시한 약속을 반드시 실천해 그동안의 지지와 성원에 보답하겠다”며 “공약을 꼼꼼히 살핀 후 어느 후보가 당선됐을 때 제주도, 대한민국이 더 발전할지 현명하게 판단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